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18 최초로 다룬 영화 31년 만에 개봉…'황무지 5월의 고해'

송고시간2020-10-20 14:05

1989년 상영불가 판정…부산국제영화제 커뮤니티비프 초청작

영화 '황무지'
영화 '황무지'

[인디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5·18 민주화운동을 배경으로 한 영화 '황무지 5월의 고해'가 국가로부터 상영 불가 판정을 받은 지 31년 만에 개봉한다.

'황무지 5월의 고해'는 김태영 감독의 단편 영화 '칸트씨의 발표회'(1987)와 장편 영화 '황무지'(1988)로 구성된 연작이다. 제작사 인디컴에 따르면 국내에서 최초로 5·18 민주화운동을 영화의 배경으로 다룬 작품이다.

두 작품 가운데 '황무지'는 제작 이후 1989년 군 수사 정보기관인 보안사로부터 상영 불가 판정을 받았다. 영화를 상영하려던 광주 소극장에서 필름을 압수당한 비운의 작품이다.

올해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한국영상자료원의 기념사업이 추진되면서 김 감독이 개인적으로 갖고 있던 필름이 빛을 보게 됐다. 이후 전찬일 영화평론가가 개봉추진위원장으로 나서 개봉을 추진하면서 오는 28일 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영화 '칸트씨의 발표회'
영화 '칸트씨의 발표회'

[인디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칸트씨의 발표회'는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으로 고문을 당하고 정신이상자가 된 청년 칸트가 이해할 수 없는 말들을 내뱉으며 서울을 떠도는 이야기다.

영화는 칸트라는 인물을 통해 광주항쟁에 참여해 행방불명으로 처리된 젊은이들의 의문사를 고발한다. 또 극 중에는 시체가 늪에서 떠오른 뉴스가 나오는데 이는 박종철 열사의 고문치사 사건을 빗댄 것이다. 자유와 민주주의를 부르다 죽어간 당시의 젊은이들을 기리는 작품이다.

'황무지'는 광주민주화운동 시민군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한 소녀를 사살하고 탈영한 병사가 미군 기지촌에 숨어들어 살아가다 결국 죄책감에 분신자살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극 중 탈영병의 이름은 김의기로 5·18 민주화운동을 유혈 진압한 신군부를 규탄하는 유인물을 뿌린 뒤 투신한 김의기 열사를 추모하기 위해 그의 이름을 인용했다.

영화의 처음과 끝은 군의 명령에 따라 시민에게 총칼을 든 병사의 고뇌와 양심선언을 하게 되는 과정을 보여주지만, 영화 전반은 기지촌에서 미군의 폭력에 노출된 당시 사람들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영화 '황무지'
영화 '황무지'

[인디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두 작품은 5·18을 배경으로 삼고 있지만 '칸트씨의 발표회'는 피해자, '황무지'는 가해자 입장에서 역사의 비극을 바라보고 있다.

김 감독은 지난 19일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1980년 5월 서울역에 나갔는데 학생들이 전경한테 머리채를 붙잡혀 끌려다니고 차가 불타는 현장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며 "'이 나라에 문제가 있구나'라고 느꼈고, 타오르는 분노를 영상으로 표출해야겠다고 생각해 영화를 만들었다"고 제작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31년간 국가로부터 봉인됐던 영화가 부활하게 됐다"며 "필름을 뺏길 때는 정말 가슴이 아팠는데 이렇게라도 개봉을 하게 돼서 감사하고, 많은 사람이 당시 역사를 봐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황무지 5월의 고해'는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에서 관객이 직접 영화를 선정하는 커뮤니티 비프에 초청됐다.

영화 '황무지 5월의 고해'
영화 '황무지 5월의 고해'

인디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