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성역없는 엄정 수사"…秋 수사지휘권 발동 엄호

송고시간2020-10-20 14:12

"檢 수사농단 게이트로 번질 것…윤석열, 수사 대상 될수도"

추미애-윤석열 '라임 수사' 정면충돌 (CG)
추미애-윤석열 '라임 수사' 정면충돌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라임자산운용 사건과 윤석열 검찰총장 가족 사건 등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난하면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옹호했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이날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향응을 접대받은 검사가 수사를 주도했다는 의혹들이 일부 사실로 확인되고 있다"며 "추 장관의 지휘권 발동은 적절한 조치"라고 말했다.

그는 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을 가리켜 "이것이 사실이라면 검찰이 로비를 받고, 제 식구를 감싸고, 짜 맞추기와 선택적 표적 수사를 하는 잘못된 수사 관행의 전형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 최고위원은 "총장은 부인하고 있지만, (수사과정과 관련한 의혹에) 이름이 여러 번 등장하고 있어서 총장의 사건 지휘는 부적절하다"라면서 "성역 없는 엄정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청래 의원은 tbs 라디오에서 "검찰의 수사농단 사건, '검찰 게이트'로 불이 번지고 있다"며 "윤석열 총장이 조국의 반사거울이 될 수도 있다. 총장 자체가 수사대상이 될 수도 있고, 검찰이 검찰을 압수수색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인 김용민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검사들이 잘못한 의혹이 나와 법무부가 이를 바로잡으려고 하고 있는데, 일부 언론은 법무부가 잘못한 것처럼 몰고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검사는 잘못 안 하는 신(神)들인가, 검찰총장은 잘못해도 마냥 정의롭다고 해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김남국 의원도 "추 장관의 수사지휘는 전관예우와 선택적 수사로 검찰이 잃어버린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적극적 조치"라면서 "엄정한 수사를 통해 일부 검사들의 비위와 검찰의 불공정이 바로잡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