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9월 전월세 거래 급감? 통계만 보면 작년보다 더 늘었다

송고시간2020-10-20 13:45

서울 주택 매매는 작년보다 8.7% 감소

귀한 '전세'
귀한 '전세'

사진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부동산중개업소 매물정보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지난달 전국 전월세 거래량이 전달 대비 소폭 줄어들었고 1년 전에 비해선 오히려 2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전월세 거래량은 세입자의 확정일자 신고 건수로 집계하고 있다. 확정일자 신고는 의무 사항이 아니고 시차도 날 수 있어 전체 시장 상황을 보는 데 한계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거듭된 부동산 규제로 거래가 위축된 가운데 서울 주택 매매량은 전달에 비해 25% 이상 줄어들었다.

9월 전월세 거래 급감? 통계만 보면 작년보다 더 늘었다 - 2

2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확정일자 자료를 바탕으로 집계된 전국 9월 전월세 거래량은 17만5천126건으로 전달(17만5천355건) 대비 0.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동월(14만8천301건) 대비 18.1%, 5년 평균치(13만1천984건) 대비 32.7% 증가한 것이다.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으로 세입자들이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해 매물이 줄어들고 거래도 감소할 수밖에 없는데, 통계를 보면 9월 전월세 거래량은 전달에 비해 미세하게 줄었을 뿐이고 1년 전보다는 오히려 큰 폭으로 늘어났다는 것이다.

감정원 관계자는 "확정일자 신고가 의무 사항이 아니다 보니 신고를 하지 않는 가구도 있고 2~3개월 전 거래 내용이 반영됐을 수도 있다"며 "계약갱신청구권제 시행 영향을 보려면 아직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교통부 자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토교통부 자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도권 거래량은 12만508건으로 전달(11만8천801건)보다 1.4% 늘었고 서울은 5만4천632건으로 전달(5만4천498건) 대비 0.2% 증가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수도권 전월세 거래량은 19.5%, 서울은 17.8%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다.

지방 거래량은 5만4천618건으로 전달 대비 3.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 전월세 거래량을 주택 유형별로 보면 아파트(8만5천767건)는 전달 대비 1.0% 줄었고 아파트 외 건물(8만9천359건)은 0.7% 늘었다.

[국토교통부 자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토교통부 자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세(10만3천295건)는 전달보다 1.2% 감소했고 작년 동월에 비해선 19.1% 증가했다. 월세(7만1천831건)는 전달보다 1.5%, 작년 동월 대비 16.6% 각각 늘었다.

9월 전월세 거래량 중 월세비중은 40.4%로 전달(40.3%) 대비 0.1%포인트 높아졌다.

전국 주택 매매 거래량은 8만1천928건으로 전달 8만5천272건 대비 3.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의 거래량은 1만755건으로 전달(1만4천459건)에 비해 25.6%, 작년 동기(1만1천779건) 대비 8.7% 감소했다.

[국토교통부 자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토교통부 자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도권의 거래량은 3만8천89건으로 전달 대비 11.6% 감소했고 작년 동월 대비로는 14.3% 증가했다.

지방의 주택 매매 거래량(4만3천839건)은 전달보다는 4.0%, 1년 전에 비해선 42.6% 증가했다.

주택 유형별로 아파트(5만8천37건)는 전달 대비 2.3% 감소했으나 작년 동월과 비교하면 32.0% 증가했다. 아파트 외 건물(2만3천891건)은 전달보다 7.6% 줄었으나 작년 동월 대비론 18.8% 증가했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