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층간소음 때문에…파티 즐기던 위층 부부 살해해 유기

송고시간2020-10-20 11:11

소음에 민감한 집주인과 파티 좋아하는 부부 갈등 폭발

차드 리드
차드 리드

배틀 크리크 경찰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 미국에서 층간소음으로 잦은 말다툼을 벌이던 아파트 주민들의 갈등이 끝내 살인사건으로 이어지는 일이 벌어졌다.

20일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미국 미시간주 배틀 크리크의 집주인 차드 리드(53)는 이달 초 밤새 파티를 즐기던 같은 아파트 위층의 세입자 조지프 소울(34), 재클린 레퍼드(31) 부부와 크게 다툰 후 이들을 살해했다.

리드는 도망가는 소울을 총으로 쐈으며, 레퍼드는 목 졸라 숨지게 했다.

그는 이후 이들 시신을 가방에 담아 트럭에 실어두었다가, 이들과 연락이 안 된다는 가족의 신고로 경찰 조사가 시작되자 트럭을 인근 주택 차고로 옮겨 방치했다.

숨진 레퍼드의 가족은 그가 지난 7일 이후 보이지 않는다며 전날 경찰에 신고했다.

조사를 시작한 경찰은 리드가 이웃에게 층간소음 분쟁을 벌이다 사람을 죽였다고 고백하며 후회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리드는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자수했으며 살인 혐의로 기소됐다.

리드는 소울 부부가 자주 파티를 열며 밤늦게까지 너무 시끄럽게 해 말다툼이 잦았다고 말했다.

배틀 크리크 경찰은 "살해된 부부가 살던 주변 사람들의 얘기를 들어보니 리드가 숨진 부부와 자주 격렬한 분쟁을 빚었으며, 소음 때문에 힘들어했다"면서 "리드가 주변에 많은 불평을 했다"고 말했다.

dae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