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秋 난타…"무법장관의 폭주에는 특검만이 답"

송고시간2020-10-20 11:12

검찰총장 수사 지휘권 배제 관련 기자회견하는 국민의힘
검찰총장 수사 지휘권 배제 관련 기자회견하는 국민의힘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권력형 비리게이트 특위 권성동 위원장과 위원들이 2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검찰총장 수사 지휘권 배제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규탄하며 특검 도입을 촉구하고 있다. 2020.10.20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은 20일 라임·옵티머스 사건 수사와 관련, 수사지휘권 발동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추미애 법무장관을 향해 "정권의 비리와 범죄가 얼마나 구리길래 '무법 장관'이 이처럼 폭주할까 싶다"며 맹공을 가했다.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권력형 비리게이트 특위'는 성명에서 "말 안 듣는 검찰총장을 어떻게든 찍어내고, 악취가 진동하는 권력형 펀드 게이트를 덮어버리겠다는 것"이라며 "법무장관이 사기꾼들과 손잡고 검찰을 절벽으로 내몰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위는 "추미애 '법무총장'이 지휘하는 수사의 결과는 뻔하다"라며 "이제 특별검사 도입만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특위 위원장인 권성동 의원은 취재진에게 "특검법안을 성안했다. 원내 지도부 상의 후에 법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0.20 toadboy@yna.co.kr

원내대표단 회의에서도 추 장관에 대한 성토가 이어졌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친문무죄, 반문유죄 결과를 정해놓고 수사를 왜곡하겠다는 의도를 노골화한 것"이라며 "장관에게 고분고분하지 않고 껄끄러운 윤 총장을 수사에서 배제하고 찍어내기 위해 칼을 휘두른 것"이라고 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자신들이 최고의 검사로 추앙하던 윤 총장을 비위 검찰 우두머리로 취급한다"며 "범죄자의 말은 믿고 대한민국 검찰총장을 못 믿겠다는 상황에 국민이 아연실색한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의원은 TBS 라디오에서 "추미애 장관이 또 헛발질을 한다"며 "추 장관이 김봉현의 편지를 갖고 윤 총장을 공격하는 모양새가 자연스럽지 않다. 윤 총장에 대한 감정적 보복, 이런 냄새가 났다"고 평했다.

전주혜 의원은 CBS 라디오에 출연해 "윤 총장을 무력화해서 권력 수사를 무마하겠다는 시도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며 "검찰 역사에 아마 오점으로 남을 것. 이런 면에서 특검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