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순천시 '확진자 속출' 부산 북구 상대 구상권 청구 보류

송고시간2020-10-20 10:24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도리 아니다" 순천시 입장 변화

(순천=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의 관리를 부실하게 했다며 지자체 간 최초로 부산 북구에 구상권 청구 의사를 밝힌 전남 순천시가 구상권 청구를 보류하기로 했다.

검체 채취하는 의료진들
검체 채취하는 의료진들

[연합뉴스 자료]

20일 순천시에 따르면 부산 북구에 거주하는 60대 남성 A씨가 자가격리지를 이탈해 지난달 16∼19일 순천에 머물렀다.

A씨는 부산의 한 식당에서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했고 지난달 17일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

A씨는 자가격리 통보를 받기 하루 전인 16일 장례를 치르기 위해 버스를 타고 순천에 왔다.

순천시는 21일에야 A씨의 가족으로부터 확진 사실을 확인하고 동선이 겹치는 200여명을 대상으로 검사에 들어갔다.

순천시는 부산 북구 보건소가 자가격리자 관리를 부실하게 해 행정력이 낭비됐다고 보고 구상권을 청구하기로 했다.

그러나 지난 14일부터 부산 해뜨락 요양병원에서 52명이 집단 확진 판정을 받는 등 확진자가 속출하자 순천시는 구상권 청구 여부를 검토하고 나섰다.

결국 순천시는 코로나 확진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구상권을 청구하는 것은 지자체로서 도리가 아니라는 의견이 나오면서 구상권 청구를 보류하기로 했다.

자가격리지를 이탈한 A씨에 대해서도 북구 보건소와 마찬가지로 구상권 청구를 보류하기로 했다.

순천시 관계자는 "확진자가 속출한 부산 북구를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구상권을 청구하는 것은 도리가 아니라는 판단에 일단 구상권 청구는 보류하기로 했다"며 "앞으로 전반적인 상황을 보면서 구상권 청구 여부를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minu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