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천서 중·고교생 형제 등 7명 확진…학교 2곳 폐쇄(종합2보)

송고시간2020-10-20 20:21

형제 할아버지 다닌 노인주간보호센터서도 직원 등 4명 확진

코로나19로 문 닫는 부천 모 고등학교
코로나19로 문 닫는 부천 모 고등학교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 부천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한 20일 오후 확진자가 나온 경기도 부천시 모 고등학교에서 학교 관계자들이 출입문을 폐쇄하고 있다. 2020.10.20 tomatoyoon@yna.co.kr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면서 전국 학교의 등교수업이 확대된 가운데 20일 경기도 부천시의 학교 2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부천시는 원미동에 거주하는 중학생 A군과 고등학생 B군 형제 등 모두 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A군 형제는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할아버지 C(80대)씨와 접촉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들 형제는 증상을 보이지는 않았지만, 감염이 의심돼 전날 검체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이들 형제가 최근까지 학교에 등교했던 만큼 감염 확산 우려가 있다고 보고 역학조사를 통해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고 있다.

이들 형제가 다니는 중학교와 고등학교는 방역당국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이날 등교 수업을 모두 취소하고 학교를 폐쇄했다.

더불어 원격 수업을 진행하며 방역당국의 지침을 기다리고 있다.

부천교육지원청에 따르면 A군이 다니는 중학교는 전체 학생이 312명으로 지난주까지 3분의 1만 등교하며 수업을 받았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돼 전국 학교의 등교 수업이 확대된 전날에도 3분의 1만 등교했다.

A군은 지난주까지 등교했으며 전날에는 등교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B군이 다니는 고등학교는 전체 학생이 612명으로 지난주까지 3분의 1만 등교하다가 이번 주부터는 등교 확대 지침에 따라 3분의 2가 등교한 것으로 조사됐다.

B군은 지난주 내내 등교했으며 등교 수업이 확대된 전날에도 등교한 것으로 파악됐다.

부천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해당 중학교보다 고등학교에서 감염이 확산할까 봐 크게 걱정하고 있다"며 "아직 방역당국이 역학조사 중이어서 학교 전수 조사 등 여부는 좀 더 조사가 이뤄져야 결정이 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 "등교 수업 재개 여부 역시 방역당국의 대응에 따라 결정될 사항이어서 지금은 말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아직 역학조사 중이지만 이들 형제와 접촉 가능성이 높은 교사와 학생들은 이미 자가격리 조치됐다"며 "자세한 내용은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A군 형제 외에 할아버지 C씨가 다니던 부천 한 노인주간보호센터 이용자 3명과 직원 1명도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센터 이용자 3명은 80대 여성 2명과 90대 여성 1명이며, 직원은 50대 여성으로 파악됐다.

C씨와 관련은 없지만, 서울 강남구 확진자와 접촉한 부천 심곡동 거주자도 이날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이날 오후 현재 부천 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383명이다.

부천시 관계자는 "C씨가 다닌 노인주간보호센터의 직원은 17명이며 이용자는 40명"이라며 "(전체 57명 중) 이미 확진 판정을 받은 C씨를 제외한 54명이 검사를 받았고 나머지 2명도 검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