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국방부, 핵미사일 미니트맨-3 교체에 110조원 추산

송고시간2020-10-20 09:24

미국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미니트맨
미국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미니트맨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미 국방부가 50년간 운용된 핵탄두 장착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미니트맨-3를 신형으로 교체하는 비용을 958억 달러(약 110조원)로 추산했다고 AP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4년 전 추산 비용보다 100억 달러(약 11조원) 정도 많다.

미국이 현재 보유한 미니트맨-3은 400기로 몬태나, 노스다코타, 콜로라도 등의 지하 기지에 배치됐다.

앞서 미 공군은 지난달 군수기업 노스럽-그루먼사와 신형 미사일 개발·생산과 관련해 133억 달러(약 15조원)의 계약을 맺었다.

AP통신은 미니트맨-3 교체를 포함해 앞으로 수십년간 미국이 보유한 핵전력을 모두 신형으로 교체하는 비용이 1조2천억 달러(1천368조원)라고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미국은 현재 오하이오급 전략 잠수함을 대체하려고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가 가능한 잠수함, B-2 스텔스기를 대신하는 장거리 핵폭격기, 공중발사형 크루즈 핵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다.

아울러 현재 운용 중인 ICBM에 장착하는 핵탄두도 개량 작업 중이다.

이런 핵전력 현대화는 버락 오바마 정부에서 시작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어받았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당선되면 이 계획을 축소하는 방안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AP통신은 "윌리엄 페리 전 국방장관 등 일각에선 (핵탄두를 장착한) ICBM없이도 미국의 안보가 지켜질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현 정부는 2018년 핵전력을 검토하면서 전쟁 억지력을 위해 이를 신형으로 교체하겠다고 확정했다"라고 보도했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