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단돈 11만원에 극장 통째 빌리세요'…美영화관 체인 고육지책

송고시간2020-10-20 06:01

AMC, 연말 현금 고갈 예상되자 싼값에 개인 고객에 극장 임대

미 AMC, 개인 고객에 99달러 극장 임대
미 AMC, 개인 고객에 99달러 극장 임대

[AMC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돈줄이 마른 미국의 영화관 체인이 현금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해 싼값에 극장을 개인에게 빌려주는 고육지책을 내놓았다.

미국 최대의 영화관 체인 AMC는 극장에서 영화를 보기 원하는 고객을 위해 99달러(11만2천860원)에 극장 전체를 빌려주는 서비스를 내놓았다고 19일(현지시간) ABC 방송이 보도했다.

AMC는 1회 극장 임대에 가족과 친구 등 최대 20명까지 입장이 가능하고, 가족용 애니메이션 '몬스터 주식회사'와 '슈렉'을 비롯해 핼러윈 시즌 공포 영화, 최신 개봉작 가운데 1편을 골라 관람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기존 개봉작 임대료는 최소 가격인 99달러이고, '테넷' 등 최신작 임대료는 149달러(16만9천800원) 이상으로 책정됐다.

ABC방송은 "99달러 극장 임대는 미국 영화계가 코로나19로 재정적인 타격을 받는 가운데 나온 조치"라고 말했다.

AMC는 지난 13일 투자자들에게 제공한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 사태로 영화 관람객 숫자가 작년과 비교해 85% 급감했다면서 올해 말까지 회사가 보유한 현금 자산이 바닥나면서 유동성 위기 상황이 도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AMC는 현재 미국 내 600여개 개봉관 가운데 500곳의 문을 다시 열었지만, 관객 수용량을 20∼40% 수준으로 제한하고 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