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키스탄, '틱톡 차단' 해제키로…"외설 계정 차단 약속 받아"

송고시간2020-10-19 20:26

틱톡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틱톡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외설적인 콘텐츠가 유통된다는 이유로 중국의 동영상 플랫폼 '틱톡'(TikTok)의 사용을 제한했던 파키스탄이 관련 차단 조치를 해제하기로 했다.

파키스탄 통신청은 19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틱톡 측으로부터 외설과 비도덕성의 확산에 반복적으로 관련되는 모든 계정을 막겠다는 확약을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신청은 "틱톡은 현지 법규에 따라 계정을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통신청은 지난 9일 "사회 각계각층에서 틱톡의 비도덕적이고 외설적인 콘텐츠에 반대하는 민원이 쏟아진다"며 틱톡 사용 제한을 결정했다.

틱톡은 15초짜리 동영상을 제작해 공유하는 앱으로, 주로 10∼20대 사이에서 인기가 많다.

유행하는 음악에 맞춰 춤을 추거나, 우스꽝스러운 장면을 연출한 영상에 독특한 효과를 줘서 콘텐츠를 만든다.

틱톡은 파키스탄에서 4천만차례 이상 다운로드돼 왓츠앱, 페이스북에 이어 세 번째로 가장 많이 다운로드된 앱으로 꼽힌다.

하지만, 그간 파키스탄의 보수 종교계 등은 틱톡이 어린 소녀들을 성적 대상화 하고 착취하는 콘텐츠를 유통한다며 비판해왔다.

한편, 현재 인도는 "중국 앱들이 인도의 주권·안보·공공질서를 침해했다"며 틱톡의 사용을 금지한 상태이며, 미국도 국가 안보 위협을 이유로 사용 제한 조치를 내려 관련 법정 공방이 진행 중이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