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대형 물류기업 "BTS 택배 배송 중단"…아미 반발

송고시간2020-10-19 16:53

적반하장식 민족주의 마케팅…일부 누리꾼 "진정한 애국 기업"

中누리꾼들, 방탄소년단 '한국전쟁' 발언에 격앙 (CG)
中누리꾼들, 방탄소년단 '한국전쟁' 발언에 격앙 (CG)

[연합뉴스TV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방탄소년단(BTS)이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밴 플리트상'을 수상하며 한국전쟁 70주년을 언급해 중국인들의 반발을 산 가운데 중국 물류 5위 기업은 윈다(韻達)가 BTS 관련 제품의 운송을 중단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 따르면 윈다는 한국지사 계정을 통해 "BTS 택배 관련 문의가 많이 오고 있다"면서 "현재 BTS 관련 택배는 잠시 배송을 중단했다"고 공지했다.

윈다는 배송을 중지한 사유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 없이 "원인은 우리가 모두 아는 것이다"라고만 설명했다.

윈다가 밝힌 '우리가 모두 아는 것'은 BTS의 수상 소감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에서 해외 직구로 BTS 관련 제품을 구매해오던 중국의 아미(BTS 팬클럽)들은 강력히 반발했다.

한 BTS 팬은 "중국 세관에서도 정상 통관을 해주는데 기업이 횡포를 부리고 있다"면서 "BTS 제품을 구매할 때는 윈다 외의 물류회사를 이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일부 팬들은 '쓰레기 윈다', '윈다 고소', '윈다 꺼져라' 등의 해시태그를 달아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

반면, 윈다의 조치를 애국주의적 행동이라고 치켜세우는 누리꾼들도 등장했다.

이들은 "앞으로 윈다만 이용하겠다", "이것이 진정한 애국 기업이다" 등 윈다의 황당한 조치를 극찬했다.

현재 윈다 한국지사는 웨이보 핫이슈 5위에 오르면서 중국 누리꾼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미국과 갈등을 겪는 중국은 항미원조 전쟁 70주년을 대대적으로 기념하려고 영화와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 등을 제작·방영하고 있다"면서 "이런 분위기 속에서 윈다 같은 기업은 애국주의 마케팅을 통해 중국 국내 인지도를 높이기를 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윈다 한국지사 웨이보
윈다 한국지사 웨이보

[웨이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