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어이' 발언에 류호정 "제가 친구도 아닌데"…최창희 "사과"(종합2보)

송고시간2020-10-19 20:39

공영홈쇼핑 국감, 부정 채용 의혹 도마…"경력 허위기재" vs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이한승 이태수 기자 = 공영홈쇼핑의 부정 채용 의혹이 1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도마 위에 올랐다.

질의하는 정의당 류호정 의원
질의하는 정의당 류호정 의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이날 공영홈쇼핑 마케팅 본부장의 지원 자격 미달과 경력 허위기재 의혹을 문제 삼았다.

류 의원은 2018년 8월 채용공고를 제시하면서 "지원 자격을 보면 관련 분야 경력이 20년 상당이고, 10월 2주 차에 입사하도록 하고 있다"며 "그렇지만 입사지원서를 보면 경력이 20년이 안 되고 근무 가능일은 11월 1일, 실제 입사일은 2월 1일이다. 지원 자격에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류 의원은 또 "해당 본부장이 공영홈쇼핑에 합격한 이후 제출한 경력 증명원에서 직위를 보면 계약직이라고 돼 있지만, 입사지원서에는 정규직이라고 돼 있다"며 "허위기재 아닌가"라고 말했다.

류 의원은 이어 "(경력 증명원에) 재직 기간은 2000년 11월 30일까지라고 돼 있지만, (입사지원서에) 재직기간은 2001년 2월까지라고 돼 있다"며 "단순한 오기라고 보기 어렵고 (경력) 20년을 맞추기 위해 거짓말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해당 본부장이 직위와 재직 기간을 모두 허위로 기재했다는 것이다.

류 의원은 "경력 허위기재 시 채용 취소와 민·형사상 책임을 지도록 하고 있다"며 "(채용) 취소 사유에 해당하지 않냐"고 따졌다.

류 의원은 "(최창희 공영홈쇼핑) 사장님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람이 먼저'라는 슬로건을 만드신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람이 먼저가 아니라 내 사람이 먼저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최 사장은 "이분은 19년 9개월 경력이어서 3개월이 모자란다"며 "경력에 준하는 자로 판단했고, 온라인(분야)에 대해 특허권을 갖고 있었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최 사장은 "인사위원회에서 허위 기재라고 판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자 류 의원은 회사 내부 문건을 제시하며 "취소 사유를 충분히 알 수 있었다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이어 "허위 사실을 미리 알고 있었으면서도 묵인했다"고 질타하자 최 사장은 "좀 더 따져봐야겠다"고 말했다.

71세인 최 사장은 28세인 류 의원과 질의응답 과정에서 류 의원에게 "어이"라고 말했다. 류 의원은 "어이?"라고 반문한 뒤 질의를 이어갔다.

류 의원은 정의당 비례대표 1번으로, 21대 국회에서 최연소 의원이다.

이 발언을 두고 논란이 커지자 류 의원은 추가 질의를 통해 "제가 사장님 친구도 아닌 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지적했고, 최 사장은 "그냥 '허이'라고 했던 것 같은데 잘 모르겠다. 만약에 오해가 있다면 사과드리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공영홈쇼핑은 보도자료를 통해 "'어이'는 류 의원을 부르는 호칭의 표현이 아니다"며 "최 사장이 류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온 감탄 조사와 같은 혼잣말 표현임을 알려드린다"고 해명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공영홈쇼핑의 자문위원 위촉과 관련해 최 사장의 지인을 채용하려는 시도가 있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국민의힘 이철규 의원은 "최 사장이 2018년 7월 직원들에게 자문단 구성을 지시하며 지인 2명을 자문위원으로 채용하도록 지시했으나 규정상 안 되자 이들 관련 회사와 디자인 자문 컨설팅 용역 등 2건의 수의계약을 맺었다"면서 "최 사장이 개인적인 친분으로 공영홈쇼핑 사장 자리를 이용해 특혜를 부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도 "최 사장이 2018년 7월 취임 직후 지인 2명을 자문위원으로 위촉하도록 지시한 바 있고 공영홈쇼핑의 모본부장은 임원추천위원회 구성도 없이 '셀프 연임'을 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최 사장은 "자문위원 채용은 내가 2~3명 추천하고 직원들이 2~3명 추천해 조건에 맞는 사람을 뽑은 것으로 (누구를 뽑으라고) 지시하지 않았다"며 "자문위원은 채용이 아니고 대표가 위촉하도록 규정돼 있기도 하다"고 답했다.

특혜 채용 의혹 질의 듣는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
특혜 채용 의혹 질의 듣는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의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한 질의를 듣고 있다. 2020.10.19 toadboy@yna.co.kr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