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와대 찾은 섬진강 수해 주민들, 원인 규명·100% 배상 촉구

송고시간2020-10-19 16:03

'소 잃고 집 잃은' 섬진강 수해 주민 상경 기자회견
'소 잃고 집 잃은' 섬진강 수해 주민 상경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올여름 집중호우 당시 섬진강댐 과다 방류로 수해를 입은 구례군민 등 피해주민들이 19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주민들은 국무총리실 산하 '댐 피해 조사위원회' 구성, 감사원의 즉각적인 감사 개시, 정부의 100% 피해 배상 등을 요구했다. 2020.10.19 utzza@yna.co.kr

(구례=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지난 8월 수해를 입은 섬진강댐 하류 주민들이 원인 규명과 100% 배상을 요구하는 상경 투쟁을 벌였다.

섬진강 수해극복 구례군민 대책본부는 19일 국회와 청와대, 감사원을 각각 방문해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 의견을 담은 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대책본부는 정부가 수해 원인을 규명하고 100% 배상해야 하며 이를 위해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또, 환경부의 댐관리조사위원회를 즉각 해체하고 피해 주민 참여를 보장하는 국무총리실 직속 수해 조사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례군 등 섬진강·낙동강·금강 15개 지자체 의회 의장단과 수해 대책위원회는 앞서 국무총리 직속 조사위원회 구성과 국정조사, 감사원 감사를 촉구하는 국민청원을 올리기도 했다.

"섬진강 수해참사 정부가 책임져야"
"섬진강 수해참사 정부가 책임져야"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올여름 집중호우 당시 섬진강댐 과다 방류로 수해를 입은 구례군민 등 피해주민들이 19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주민들은 국무총리실 산하 '댐 피해 조사위원회' 구성, 감사원의 즉각적인 감사 개시, 정부의 100% 피해 배상 등을 요구했다. 2020.10.19 utzza@yna.co.kr

대책본부는 "주민들은 평생 경험한 적 없는 물 폭탄에 집을 잃었고 삶의 터전인 축사와 시설 하우스, 5일 시장, 농지, 관공서들도 침수됐다"며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임시주택에 거주하는 이재민이 있고 무너진 시설 복구도 언제 끝날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 주민들은 1%도 잘못이 없다. 홍수 조절을 최우선으로 해야 하는 댐 관리 지침을 무시하고 54일간 역대 최장 장마철이었음에도 만수위를 유지하다가 하루 만에 집중 방류한 것은 명백한 인재"라고 비판했다.

대책본부는 수해가 발생한 지 70여일이 지나도록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환경부 산하 조사위는 인적 구성과 운영 규정을 피해 주민들이 받아들일 수 없다며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본부는 "잘못이 있다면 인정하고 사과하는 정부, 국민이 국가의 잘못으로 잃어버린 생명과 재산을 배상해주는 정부,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을 다하는 정부여야 한다"며 "생계의 터전을 잃은 국민들의 눈물을 닦아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