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감사원, 월성1호기 감사결과 의결…시한초과 8개월만

송고시간2020-10-19 16:32

6차례 '마라톤' 회의서 격론 끝 확정…내일 오후 2시 결과 공개

감사원
감사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감사원은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결정 타당성' 감사 결과를 19일 최종 의결했다. 결과는 20일 공개한다.

국회가 지난해 9월 30일 감사를 요구한 지 385일 만이자, 지난 2월 말 법정 감사 시한을 넘긴 지 233일 만에 종지부를 찍었다.

감사원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최재형 감사원장과 5명의 감사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6일 차 감사위원회를 열고 감사 결과가 담긴 감사 보고서를 심의·의결했다.

회의 시간만 도합 약 44시간이 넘는 '마라톤 심의'였다.

앞서 감사원은 총선 전인 지난 4월 9일 감사위원회에서 감사 결과를 확정하려 했으나, 같은 달 10일과 13일 추가 회의에서 보완 감사를 결정하고 최근까지 추가 조사를 벌여왔다.

감사원은 감사 결과를 20일 오후 2시께 공개할 계획이다.

감사원은 보고서 의결에 따라 문안 내용 중 실명 부분을 비실명으로 바꿔서 인쇄하고, 처분 대상자에게 감사 결과를 통보한 뒤 최종 보고서를 국회에 전달할 계획이다.

보고서 확정에 따라 감사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감사원이 어느 쪽으로 결론을 냈든 거센 후폭풍이 불가피해 보인다.

월성 1호기 (CG)
월성 1호기 (CG)

[연합뉴스TV 제공]

조기폐쇄 사유 중 하나였던 '경제성이 낮다'는 정부의 판단이 잘못됐다고 결론이 났다면 탈원전 정책을 추진해온 정권에 타격이 예상되고, 반대로 조기폐쇄에 문제가 없다는 판단이 나온다면 '정권 외압'으로 인한 결과라는 야권의 비판이 거세게 일 것으로 보인다.

다만 현재 정치권에서는 감사원이 조기폐쇄의 타당성 자체를 부인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ses@yna.co.kr

[2보] 감사원, 월성1호기 감사결과 의결…시한초과 8개월만 - 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