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신라 사찰 '임실 진구사지', 전북도 기념물 지정 예고

송고시간2020-10-19 14:08

진구사 석등
진구사 석등

[임실군 제공]

(임실=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임실군은 신평면에 있는 진구사지(珍丘寺址)가 전북도 기념물 지정 예고됐다고 19일 밝혔다.

진구사지는 통일신라 시대인 7세기 후반 고구려에서 남하한 보덕 화상의 제자 적멸과 의융 스님에 의해서 창건된 사찰의 터다.

이곳에서는 1992년 발굴과정에서 '진구사(珍丘寺)'라는 기와가 출토됨에 따라 삼국유사에 전하고 있는 진구사로 판명된 바 있다.

1992년부터 2019년까지 9차에 걸쳐 이루어진 발굴에서 진구사지는 통일신라∼고려∼조선에 이르기까지 시대별 건물 흔적이 나타났다.

통일신라 시대 와편(깨진 기와 조각), 고려시대 청자, 조선시대 와편 등도 고루 나왔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큰 이 사찰의 석등(높이 5.18m)은 1963년 보물 제267호로 지정됐다.

절터에는 석등 이외에 7∼9세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는 석조여래좌상, 탑지, 건물지, 석축 등이 남아 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