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관방 "야스쿠니 '아베 참배·스가 공물봉납' 사적인 일" 강변

송고시간2020-10-19 12:47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19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가 이날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추계예대제'(가을 큰제사)에 즈음해 참배한 것에 대해 "사인(私人)인 아베 전 총리 개인 (차원의 ) 참배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개인의 '신교'(信敎) 자유에 관한 문제로 정부가 막아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 같이 답변했다.

앞서 아베 전 총리는 이날 오전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이 합사된 신토(神道·일본 전통신앙) 신사인 야스쿠니를 참배한 뒤 기자들에게 "영령에게 존숭(尊崇·높이 받들어 숭배한다는 뜻)의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참배했다"고 말했다.

아베 전 총리는 참배자 명부에 직함 없이 '아베 신조(安倍晋三)'라고만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퇴임 후 사흘 만인 지난달 19일 야스쿠니신사를 찾은 데 이어 이날 두 번째로 야스쿠니를 방문했다.

아베 전 총리는 제2차 집권을 시작한 이듬해인 2013년 12월 26일 현직 총리 신분으로 한 차례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한 뒤 재임 중에는 한국과 중국의 반발을 의식해 봄·가을 큰 제사와 8.15 패전일(종전기념일)에 공물만 봉납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17일 야스쿠니(靖國)신사의 가을 큰 제사(추계예대제)에 맞춰 '마사카키'(木+神)로 불리는 공물을 봉납했다. 이날 한 참배객이 야스쿠니 제단에 놓인 스가 총리 명의의 '마사카키' 앞에서 예를 올리고 있다. parksj@yna.co.kr

(도쿄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17일 야스쿠니(靖國)신사의 가을 큰 제사(추계예대제)에 맞춰 '마사카키'(木+神)로 불리는 공물을 봉납했다. 이날 한 참배객이 야스쿠니 제단에 놓인 스가 총리 명의의 '마사카키' 앞에서 예를 올리고 있다. parksj@yna.co.kr

가토 장관은 또 야스쿠니 추계예대제 첫날인 지난 17일 스가 총리가 참배는 하지 않고 공물을 봉납한 것에 대해서도 "사인으로서의 행동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같은 논리로 해명했다.

가토 장관은 "이것(참배하거나 공물 바치는 것)은 개인 신교의 자유에 관한 문제여서 정부가 막고 나설 일이라고 보지 않는다"며 "이번 마사카키(공물) 봉납도 총리로서 적절히 판단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스가 총리가 바친 공물에 '내각총리대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라는 명패를 세운 것에 대해선 "직함을 붙이는 것은 그 지위에 있는 개인을 나타내는 경우에 관례로 자주 행해진다"며 "어디까지나 사인으로서 봉납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억지 주장을 폈다.

한국과 중국 정부는 스가 총리의 공물 봉납과 관련해 외교부 대변인 논평으로 일본의 과거 침략전쟁을 미화하는 것이라며 유감 입장을 표명하고 비판했다.

(취재보조: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