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월호 진상규명 공약 이행하라"…생존자 무기한 단식

송고시간2020-10-19 11:43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촉구 무기한 단식 기자회견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촉구 무기한 단식 기자회견

[촬영 정성조]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단식투쟁단'은 19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소시효가 5개월여밖에 남지 않은 만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단식투쟁단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은 후보 시절 여러 번 공약한 '인간 문재인'의 약속인데도 지난 4년 임기 동안 후보 시절의 의지는 온데간데없이 회피와 변명으로 얼룩진 모습만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직권남용·업무상과실치사상죄의 공소시효는 7년으로, 내년 4월 끝난다.

참석자들은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는 수사권·기소권 없이 조사권만 갖고 있어 국가정보원·군 등 국가기관을 수사할 수 없다"며 "검찰 특별수사단은 사참위에서 수사 의뢰한 몇건만 수동적으로 기소하고 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문 대통령이 직접 단식 농성 중인 세월호 참사 생존자와 시민을 만나 의지를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분수대 앞 단식·노숙 10일째를 맞은 세월호 참사 생존자 김성묵(44)씨는 "슬퍼만 하거나 부끄러워하기에는 남은 시간이 너무 없다"며 "공소시효 연장이 아니라 공소시효 안에 책임자들을 처벌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