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후쿠시마 오염수 우려…日, 환경악당 되지 않길"

송고시간2020-10-19 11:46

최고위 발언하는 김태년 원내대표
최고위 발언하는 김태년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홍규빈 기자 = 여야는 19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앞두고, 일본 정부의 책임있는 태도와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자국민조차 설득하지 못한 채 방류를 강행하겠단 것은 매우 염려스럽다"며 "일본이 지구 해양 환경을 파괴하는 환경 악당 국가로 기록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오염수 현황과 재처리 방법 정보를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며 "오염수 안전성 검증을 위한 조사단에 우리나라를 포함한 관련국을 반드시 참여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는 국민이 안심하도록 일본산 수입물 수입 검역 관리를 강화해달라"면서 "공동 대처를 위한 국제 사회 공조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국민의힘 성일종 비상대책위원도 비대위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즉시 나서 일본 정부에 강력한 우려를 전달해야 한다"며 "외교 채널을 가동해 방류 피해가 예상되는 주변국과 공조해 일본을 압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 정부를 향해 "우리나라를 포함한 주변국에 방류 이외 대안은 없는지 충분히 설명해야 한다"며 오염수의 방류량과 오염의 농도가 생태계에 적정한지도 충분히 협의하고 동의를 받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시대전환 조정훈 대표는 회견을 열고 "일본만의 문제가 아니라 동북아 국가 국민들의 안전에 직결된 문제"라며 "일본이 북한 핵 문제에 대해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 모두의 문제'라고 주장하는 것과 같은 논리"라면서 일본 정부를 비판했다.

조 대표는 이 같은 취지의 항의 서한을 주한일본대사관을 통해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일본 경제산업상에게 전달할 방침이다.

'일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계획' 철회 촉구 서한 전달
'일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계획' 철회 촉구 서한 전달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이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 방류 계획' 철회 촉구 항의 서한 전달을 위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에서 출입 절차를 밟고 있다. 2020.10.19 mjkang@yna.co.kr

rbqls120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