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훈 "김봉현 편지서 황교안·김장겸·윤대진 언급" 주장

송고시간2020-10-19 12:24

"전관 A변호사는 이주형 전 검사"

김봉현 회장
김봉현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박훈 변호사는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야당과 검사 로비 의혹을 폭로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편지)' 원본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김장겸 전 MBC 사장, 윤대진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이 기재돼 있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이른바 김봉현의 폭로 문건 원본을 봤다. 3쪽 문서가 핵심인데 가려진 것을 순차적으로 적시하겠다"며 "첫 번째 공란은 황교안 전 대표 최측근"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다음 공란은 김장겸 전 MBC사장"이라며 "김장겸과 이강세를 통해 그 당시 여야 인사들을 소개받았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A 전 검사 출신 변호사(이주형 전 검사)의 동료 A 전 수사관(이름 모릅니다)이 2019년 12월 '윤대진 지검장 로비 명목으로' 5천만원을 가져갔다는 것"이라며 "이른바 윤석열의 대윤, 소윤할때 소윤 윤대진 이름이 가려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봉현 폭로 문건의 실명을 확인해 드리는 것은 그 누구도 정치 게임하지 마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은 옥중 편지에서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 변호사 수억 지급 (○○○전 대표 최측근 정치인)', '김○○ 이강세 전 광주MBC 사장 관련 인사 청탁성으로 수차례 현금 지급', '2019년 12월 수원 사건 관련 5천 지급(○○○ 지검장 로비 명목 - 친형 관련 사람) 경찰 영장 청구 무마용(실제 영장청구 미루어지다가 라임 관련 등으로 영장 청구)'이라고 적었다.

한편, 수원지검장으로 김 전 회장 사건 수사를 지휘했던 윤대진 검사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수원지검은 당시 영장 청구를 미룬 적이 없다"며 김 전 회장의 편지 내용을 반박했다.

윤 부원장은 2019년 12월 중순께 김봉현의 수원여객 자금 160억여원 횡령 사건으로 경찰이 영장을 신청했으나 그 직후 김 전 회장이 도주해 오랜 추적 끝에 올해 4월 검거해 구속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김봉현의 변호인이 누구인지도 몰랐고 변호인이나 기타 누구로부터도 김봉현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바 없다"고 덧붙였다.

김봉현 전 회장의 옥중 입장문
김봉현 전 회장의 옥중 입장문

(서울=연합뉴스)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옥중 입장문'을 통해 야권 인사에게도 로비를 벌였으며 현직 검사에게도 접대한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사진은 김 전 회장이 16일 변호인을 통해 공개한 입장문. 2020.10.18 [김봉현 전 회장 변호인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