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도 다시래기 소재 영화 '매미소리'…워낭소리 감동 이은다

송고시간2020-10-19 11:14

부산국제영화제 초청 화제…'워낭소리' 이충렬 감독 메가폰

영화 매미소리 한 장면
영화 매미소리 한 장면

[진도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진도=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다시래기를 소재로 한 휴먼 영화 '매미소리'(이충렬 감독, 자유로픽쳐스 제작)가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에 공식 초청됐다고 진도군은 19일 밝혔다.

2009년 무공해 다큐멘터리로 전국 관객 293만명의 심금을 울려 역대급 흥행작으로 꼽히는 '워낭소리'의 주인공 이충렬 감독이 이번에는 '매미소리'로 복귀해 올해 부산영화제에 공식 초청돼 화제다.

이번 작품에서도 이충렬 감독은 한국 고유의 소재를 차용해 미소를 짓게 하면서도 뜨거운 울림을 안겨주는 영화를 탄생시켰다고 진도군은 전했다.

국가 무형문화재 제81호로 지정된 다시래기는 전남 진도 지방에서 출상 전날 밤 초상집 마당에서 광대들과 상여꾼들이 벌이는 민속놀이로 국내 영화에서는 거의 최초로 다뤄지는 소재다.

이충렬 감독은 이러한 소재의 특수성을 위해 지난해 진도에서 촬영을 진행, 고유의 매력을 더욱 살리는 한편 보배섬 진도의 아름다운 풍광으로 스크린을 가득 채웠다.

이충렬 감독은 "'매미소리'는 화해를 주제로 한 가족 드라마이며 소리 때문에 고통을 받지만 또 소리로 위로를 받는 이야기로, 갈등은 소통이 되고 죽음은 삶이 되는 감동의 변주곡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매미소리는 매미소리로 인한 트라우마로 자살 중독자가 된 딸과 다시래기 광대 아버지의 갈등을 담은 영화다.

이양희, 주보비, 서연우 등이 주연으로 출연하고 진도출신 미스트롯진 송가인도 특별 출연한다.

올해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chog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