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어제 신규 확진자 14명…17일만에 최소

송고시간2020-10-19 11:11

서울 강남구 "CJ텔레닉스 근무자 최소 18명 확진"
서울 강남구 "CJ텔레닉스 근무자 최소 18명 확진"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강남구 신사동 소재 'CJ텔레닉스' 로 향하는 승강기 앞에 외부 방문객 출입금지 관련 안내문이 설치돼 있다.
서울 강남구는 이 회사 직원 가운데 1명이 지난 15일 다른 지역에서 처음으로 확진돼 같은 층 사무실에서 근무한 103명을 상대로 검사한 결과, 17일 오후까지 총 1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2020.10.18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하루 14명 늘었다고 서울시가 19일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지역 발생은 11명, 해외유입은 3명이다.

서울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일(11명) 이후 17일 만에 가장 적은 수치를 기록했다. 지난 15∼16일 각각 18명을 기록했다가 17일 20명으로 늘었으나, 다시 10명대 초반으로 줄었다.

당일 확진자 수(14명)를 전날 검사 건수(1천746건)로 나눈 확진 비율은 0.8%로, 17일(0.7%)보다 높아졌다.

지난주(11∼17일)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55명으로, 하루 평균 22.1명이 확진됐다. 그 전 주간(4∼10일) 일평균 확진자 수 22.4명보다 1.3% 감소했다.

지난주 감염경로가 불분명해 조사 중인 확진자 비율은 18.7%로, 역시 전 주간(21.7%)보다 줄었다. 확진 시 중증으로 이어질 위험이 높은 65세 이상 확진자 비율도 지난주 16.8%로 이 전 주간(31.2%)보다 낮아졌다.

19일 0시 기준 서울 확진자 누계는 5천702명이다. 격리치료 중인 환자가 472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5천161명이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