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CJ대한통운 등 택배기사 사망 업체 안전보건 현황 긴급 점검

송고시간2020-10-19 11:16

노동부, 산재보험 적용 제외 신청 대필 의혹도 조사…"위반사항 의법 조치"

고용노동 위기대응 회의 주재하는 이재갑 장관
고용노동 위기대응 회의 주재하는 이재갑 장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1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고용노동 위기 대응 TF 대책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0.10.19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정부가 최근 택배기사의 과로사로 추정되는 사망사고가 잇달아 발생한 주요 택배사들을 대상으로 과로 등의 예방을 위한 안전보건 조치가 제대로 돼 있는지 긴급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고용노동 위기 대응 태스크포스(TF) 대책회의에서 "CJ대한통운, 한진택배 등의 (택배가 모이는) 주요 서브 터미널 40개소와 대리점 400개소를 대상으로 이달 21일∼다음 달 13일 과로 등 건강 장해 예방을 위한 안전보건 조치 긴급 점검을 하겠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과 한진택배는 이달 들어 각각 택배기사 1명이 숨졌다. 택배연대노조 등은 이들이 과중한 업무를 수행했다며 과로사라고 주장하고 있다.

노동부는 이번 긴급 점검 대상인 대리점과 계약한 택배기사 6천여명에 대한 면담 조사도 병행할 계획이다.

"1시간에 60개 배송"…트럭에서 밥먹고 20분 휴식 (CG)
"1시간에 60개 배송"…트럭에서 밥먹고 20분 휴식 (CG)

[연합뉴스TV 제공]

이 장관은 "원청인 택배사와 대리점이 택배기사에 대한 안전 및 보건 조치를 관련 법률에 따라 이행했는지 여부를 철저하게 점검해 위반 사항 확인 시 의법 조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노동부는 최근 숨진 CJ대한통운 택배기사의 산재보험 적용 제외 신청서 대필 의혹에 대한 조사에도 착수했다.

택배기사를 포함한 특수고용직(특고) 14개 직종은 산재보험 당연 적용 대상인데 본인이 신청할 경우 산재보험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에 따라 특고의 산재보험 적용 비율은 20% 수준에 불과하다.

특고의 산재보험 적용 제외 신청에는 보험료 부담을 기피하는 업체의 압력이 작용하는 경우도 많다. 최근 숨진 CJ대한통운 택배기사의 경우 산재보험 적용 제외 신청서의 필적이 본인의 것과 달라 대필 의혹이 제기됐다.

과로사 택배노동자 '산재 적용제외 신청서' 대필 의혹
과로사 택배노동자 '산재 적용제외 신청서' 대필 의혹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관계자들이 지난 15일 서울 중구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CJ대한통운 택배노동자로 일하다 숨진 고 김원종 씨의 산재보험 적용제외 신청서가 대필로 작성됐다는 의혹 등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장관은 지난 16일 노동부와 근로복지공단의 공동 조사단이 대필 의혹 대리점에 대한 현장 조사를 했다며 "위법 사항이 확인되는 경우 해당 사업장의 산재보험 적용 제외 신청을 취소하고 보험료를 소급 징수하는 한편, 필요한 경우 형사 고발 등의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근로복지공단에 제출된 택배기사 산재보험 적용 제외 신청서를 전수 조사해 대필 의혹 등 위법 사항 여부를 점검하고 특히 적용 제외 신청 비율이 높은 대리점 등에 대해서는 신청 과정에 사업주 강요 등이 있었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장관은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기간을 연간 180일에서 240일로 확대하는 방안과 관련해 "고용보험법 시행령 개정안을 금주 국무회의에 상정해 이미 기한이 도래한 사업장까지 소급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