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경운동연합 "日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막아야"

송고시간2020-10-19 11:00

일본 스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방침 "최대한 빨리 결정"
일본 스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방침 "최대한 빨리 결정"

(후쿠시마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6일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20.9.26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19일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 핵발전소 방사성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검토 중인 일본 정부를 규탄하며 한국의 대응을 촉구했다.

참석자들은 "후쿠시마 오염수가 실제로 방류되면 바로 영향을 받는 것은 우리나라"라며 "이미 후쿠시마대학 등의 연구를 통해 사고 당시 방출된 오염수가 1년만에 동해안에 도달했음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세계 환경을 위협하는 오염수 방류를 결정을 철회하고 장기 저장을 위한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한국 정부는 국제적 공론화로 일본을 압박하고, 일본산 수산물 전면 수입 금지 등 후속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본 언론은 이르면 오는 27일 열리는 '폐로·오염수 대책 관계 각료회의'에서 해양방출 방침이 공식 결정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런 방류 방침은 한국·중국 등 주변국은 물론 일본 내에서의 반대에도 부딪쳐왔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킨 원자로 내의 용융된 핵연료를 식히는 순환 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돼 섞이면서 오염수가 하루 160∼170t씩 발생하고 있다.

[그래픽]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 방류 방침
[그래픽]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 방류 방침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일본 정부가 도쿄전력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오염수(일본 명칭 '처리수')에 대해 방사성 물질의 농도를 낮춘 후 바다에 방류해 처분한다는 방침을 굳혔다고 마이니치신문이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15일 보도했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