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언유착 의혹' 재판서 제보자X 또 불출석

송고시간2020-10-19 10:47

'검언유착 의혹' 녹취록 (PG)
'검언유착 의혹' 녹취록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박형빈 기자 = '검언유착 의혹'을 언론에 처음 제보한 이른바 '제보자X' 지모(55)씨가 19일 이동재(35) 전 채널A 기자의 재판에 증인으로 채택됐으나 재차 불출석했다.

지씨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박진환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린 이 전 기자와 백모(30) 채널A 기자에 대한 속행 공판에 증인으로 채택됐으나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에 불출석 사유서를 공개해 증언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자신이 법정에서 증언하면 그 내용을 바탕으로 한 검사장이 혐의를 부인할 가능성이 있어 부당하다는 것이 지씨의 주장이다.

지씨는 앞선 공판에서도 증인신문이 예정됐으나 같은 이유로 불출석한 바 있다.

그는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를 대리해 이 전 기자를 3차례 만나 이 전 대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인물로, 협박성 취재 의혹을 처음 언론에 제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기자의 변호인은 지씨의 증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재판부는 오는 30일 다시 지씨를 소환하고, 지씨가 또 불출석하면 다음 달 16일에 다시 부르기로 했다.

아울러 재판부는 이날 이 전 기자에 대한 보석 심문을 진행했다.

지난 7일 보석을 신청한 이 전 기자는 "공익 목적으로 취재를 시작했고 그 과정에서 오해가 발생했다"며 "저에 관한 증거가 이미 온라인에 나와 있고 도주할 우려도 없는 점을 고려해달라"고 호소했다.

검찰은 "피고인이 구속된 이후 사정 변경이 없고 현재 법정에 출석할 증인이 여럿 남은 점을 고려하면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보석에 반대했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