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변재일 "MBC 메인뉴스 시청률 꼴찌…분리편성 광고수익만 늘어"

송고시간2020-10-19 10:58

"분리 편성 이후 시청률 떨어져"

MBC 뉴스데스크
MBC 뉴스데스크

[MBC 뉴스데스크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MBC 메인 뉴스 시청률이 지상파 3사 중 꼴찌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가운데 1·2부 분리편성으로 인한 광고수익만 늘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9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변재일(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받은 '지상파 방송사업자별 메인뉴스 시청률' 자료에 따르면 MBC 메인뉴스인 '뉴스데스크' 연평균 시청률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지상파 3사 중 꼴찌를 기록했다.

지난해 지상파 3사의 메인뉴스 연평균 시청률은 'KBS 뉴스9'(10.59%), 'SBS 8뉴스'(5.68%), 'MBC 뉴스데스크'(3.96%) 순으로 MBC가 가장 낮았고, 올해 평균 시청률은 지상파 모두 소폭 올라 'KBS 뉴스9'(11.15%), 'SBS 8뉴스'(5.91%), 'MBC 뉴스데스크'(4.80%)였다.

MBC는 지난 6월 29일부터 '뉴스데스크' 방송 시간을 저녁 7시 55분 프라임시간대로 옮기고 95분으로 확대해 1·2부로 분리 편성했다.

변 의원은 이에 대해서도 '뉴스데스크'가 분리 편성되기 전까지 평균 시청률은 6.26%였던 반면, 분리편성 이후 평균 시청률은 5.36%로 0.9%포인트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뉴스데스크'의 분리편성 이전과 이후의 월평균 광고수익을 비교해보니 직전 3개월인 4~6월의 광고 수입은 13억 8천200만원이었던 반면, 이후 3개월인 7~9월의 광고수익은 19억 600만원으로 5억 2천400만원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일반광고 수익은 1억 6천500만원이 줄어들었지만 1·2부 사이에 유사 중간광고라 불리는 PCM(Premium Commercial Message)광고가 방송되면서 6억 8천900만원이 늘어 평균 광고수익이 많이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지적했다.

변재일 의원
변재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변 의원은 "MBC는 시청권 침해와 공공성 저하 등의 우려에도 메인뉴스를 분리 편성한 사유에 대해 뉴스 시청자들께 충실한 뉴스를 전달하기 위해서였다고 답변했지만, 사실상 시청률은 오히려 떨어졌고 광고수익만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어 "지상파 방송의 공정성과 객관성의 핵심기능을 담당하는 메인뉴스 프로그램이 광고수익을 올리기 위한 수단이 될까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