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옵티머스 사기 가담' 스킨앤스킨 회장 영장심사 불출석

송고시간2020-10-19 10:52

동생 스캔앤스킨 이사만 출석…취재진 질문엔 묵묵부답

우산 푹 눌러쓰고 영장실질심사 출석
우산 푹 눌러쓰고 영장실질심사 출석

옵티머스자산운용 연루 의혹을 받는 화장품 회사 '스킨앤스킨'의 신규사업부 총괄고문인 유모 씨(검은색 정장)가 7월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20.7.22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화장품 회사 스킨앤스킨 회장 형제 중 동생만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19일 법원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법 김동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반부터 스킨앤스킨 이사인 이모(51)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시작했다.

이날 함께 심문을 받기로 했던 이씨의 형 스킨앤스킨 이모(53) 회장은 심문 시작 직전까지도 연락이 닿지 않아 일단 동생을 상대로 심문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 회장이 뒤늦게라도 출석하면 심문을 진행하고, 불출석하면 심문 날짜를 다시 잡을 것으로 보인다.

오전 10시께 법원에 도착한 동생 이씨는 '횡령 혐의를 인정하냐', '자금이 옵티머스 환매에 사용된 거 알고 있냐', '윤석호와는 무슨 관계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

이들은 지난 6월 스킨앤스킨의 자금 150억원을 덴탈 마스크 유통 사업을 한다는 명목으로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150억원은 옵티머스 관계사 이피플러스로 넘어가 주로 옵티머스의 펀드 환매 중단을 막는 데 사용된 것으로 조사됐다.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