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문진 이사장, MBC 입사시험 논란에 "사상검증? 동의 어려워"(종합)

송고시간2020-10-19 11:26

"공적 지원 요구, 꼭 시청료 달라는 취지 아닌 것으로 알아"

방송문화진흥회·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국감
방송문화진흥회·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국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상균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김기만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사장 등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방송문화진흥회·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2020.10.19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김정진 기자 = MBC 대주주이자 관리·감독기구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측이 2차 가해 논란이 인 MBC 입사시험 문제와 관련해 유감을 표하면서도 '사상검증'이라는 비판에는 반발했다.

김상균 방문진 이사장은 19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이 "사상검증 통한 채용의 편파성까지 더해졌다"고 하자 "책임이 일부 있음을 자인하겠다. 유감을 표한다"면서도 "사상검증이라는 지적에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김 이사장은 또 허 의원이 논란이 인 후 재시험을 치르면서 수험생들에게 교통비를 1인당 10만원씩 지급한 것을 두고 "문제를 저질러 놓고 현금으로 해결하려고 한다"고 지적하자 "돈으로 입막음한다는 것은 다소 억울하다. 잘못이 있다고 인정하고 시험을 다시 치르는 데 들어가는 비용"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김 이사장은 MBC가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다각적 비용 절감으로 적자 규모를 줄였다고 강조했다.

그는 "MBC가 전년도부터 생존 경영체제를 표방하고 인건비 절약을 위한 노사 합의를 하는 등 다각적 비용 절감을 시행하고 있어 9월까지 적자 규모가 대폭 감소했다. 흑자 전환을 위한 기틀을 마련한 것"이라고 말했다.

MBC는 올해 8월까지 매출액이 4천123억원으로 지난해보다 86억원 감소했지만, 영업비용이 4천178억원으로 지난해보다 600억원 줄면서 영업이익을 개선했다. 드라마 제작 축소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김 이사장은 "공정성, 공영성 측면에서 뚜렷한 변화를 보여 공영방송 위상에 도달하는 데 상당한 성과를 거뒀지만 경영은 예상보다도 어렵다. 광고 매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많이 줄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법과 제도가 현실을 반영하지 못해 공영방송 생존은 앞으로 더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최근 MBC 사장이 수신료 지원 필요성을 언급한 것을 두고는 "공적 지원 요구는 MBC가 상당히 어려워지니까 공영방송으로서의 모양을 갖추기 위한 문제 제기를 위해서 공개적으로 이야기한 것으로 보고받았다. 꼭 시청료를 달라는 취지는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을 아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