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문진 이사장 "MBC 생존경영 체제…적자 규모 감소"

송고시간2020-10-19 10:41

방송문화진흥회·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국감
방송문화진흥회·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국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상균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김기만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사장 등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방송문화진흥회·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2020.10.19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김정진 기자 = MBC 대주주이자 관리·감독기구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가 MBC 광고 매출 등이 감소하고 있지만 적자 규모를 줄였다고 밝혔다.

김상균 방문진 이사장은 19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MBC가 전년도부터 생존 경영체제를 표방하고 인건비 절약을 위한 노사 합의를 하는 등 다각적 비용 절감을 시행하고 있어 9월까지 적자 규모가 대폭 감소했다. 흑자 전환을 위한 기틀을 마련한 것"이라고 말했다.

MBC는 올해 8월까지 매출액이 4천123억원으로 지난해보다 86억원 감소했지만, 영업비용이 4천178억원으로 지난해보다 600억원 줄면서 영업이익을 개선했다. 드라마 제작 축소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김 이사장은 "공정성, 공영성 측면에서 뚜렷한 변화를 보여 공영방송 위상에 도달하는 데 상당한 성과를 거뒀지만 경영은 예상보다도 어렵다. 광고 매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많이 줄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법과 제도가 현실을 반영하지 못해 공영방송 생존은 앞으로 더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흡한 면이 있고 시민의 불만이 많은 걸 잘 알지만 MBC는 외부와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고, 성공에 대한 보상문화를 구축하는 등 미래 경연 비전도 발표했다"며 "MBC의 미래에 대한 방문진의 책임감이 막중하다"고 말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