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힘, '추미애 빼라'…특검 관철 실행모드로

송고시간2020-10-19 11:37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은 19일 라임·옵티머스 사건 특검법 제출을 선언하며 여권을 거세게 압박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이 사태를 가장 객관적이고 말끔하게 처리하기 위해 특검 수사를 하자고 공식 제의한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라임·옵티머스 사건 수사팀이 추미애 법무장관 등 친정권 인사라며 "선택은 오로지 특검밖에 없다. 빠른 시간 안에 특검 법안을 제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사건을 권력형 비리로 규정하고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해온 국민의힘이 실제 특검 법안까지 제출하겠다고 나선 것은 처음이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옥중 서한에서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을 거론한 것을 고리로, 수세에 있던 더불어민주당이 대대적 반격에 나서자 국면 전환 차원에서 가장 강력한 수단인 특검을 내세운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야당으로 향하는 의혹 어린 시선에 선을 긋겠다는 뜻도 담겨 있다.

비대위 참석하는 김종인 주호영
비대위 참석하는 김종인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0.19 jeong@yna.co.kr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여권 관계자들에 대한 로비 정황이 뚜렷한 반면 야권 상대 로비는 개연성이 떨어진다"며 "떳떳하면 특검 수사에 합의하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버티고 있는 한 공정한 검찰 수사가 어렵다고 주장하고 있다. 추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과 충돌 조짐을 보이는 데 대해서도 "검찰 수사의 객관성이 더 망가졌다"고 지적했다.

김기현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사기꾼 말 한마디에 서로 치고받고 싸우는 게 얼마나 우습나"라며 "희대의 사기꾼의 세치 혀에 놀아나니 코미디"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둘러싼 국민적 공분을 바탕으로 대여 공세를 강화할 방침이다.

주 원내대표가 전날 한 방송 인터뷰에서 특검 관철을 위해 장외투쟁도 배제하지 않겠다는 취지로 말한 것도 그런 맥락으로 풀이된다.

국민의힘이 자신감을 보이는 배경에는 야권 인사가 언급된 김봉현 입장문의 신빙성이 낮다는 자체 판단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김씨가 라임 펀드 판매 재개를 위해 "야당 정치인에게 수억원을 지급했다"고 주장했으나 금품수수 당사자로 지목된 본인에게 확인해보니 사실무근이었다고 당 관계자들은 전했다.

검사장 출신인 유상범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입장문에 객관적 사실과 반대되는 내용이 많이 있다"고 강조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