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슈아 웡 호소에 툰베리 "중국 구금 홍콩인 12명을 구하라"

송고시간2020-10-19 10:30

[스웨덴의 청소년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의 트위터화면 캡처. 재판매 및 배포 금지]

[스웨덴의 청소년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의 트위터화면 캡처. 재판매 및 배포 금지]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스웨덴의 청소년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중국에 구금된 12명의 홍콩인 석방 운동에 동참했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툰베리는 지난 17일 자신의 트위터에 '12명의 젊은 홍콩인을 구하라'는 뜻의 해시태그 '세이브12HK유스'('#SAVE12HKYOUTH')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그는 홍콩 민주화 운동가 조슈아 웡이 지난 12일 12명의 홍콩인 구출 운동에 동참을 호소하며 올린 트윗에 이처럼 응답했다.

툰베리는 "12는 숫자 이상의 의미"라고 강조했다.

툰베리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이 시행되자 지난 7월 1일에도 트위터를 통해 "내 생각은 홍콩인들과 함께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스웨덴의 청소년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의 트위터화면 캡처. 재판매 및 배포 금지]

[스웨덴의 청소년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의 트위터화면 캡처. 재판매 및 배포 금지]

앞서 홍콩 청년 활동가 12명은 지난 8월 23일 홍콩 연안에서 쾌속정을 타고 대만으로 밀항을 시도하다가 광둥성 해안경비대에 체포됐다.

16세에서 33세 사이인 이들 중에는 지난해 홍콩 민주화 시위에 참여했다가 체포됐던 이들도 여럿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광둥성 선전(深천<土+川>)시 옌텐(鹽田)지구 인민검찰원은 지난 9월 30일 밤 이들에 대한 기소를 발표하면서 10명은 불법월경 혐의, 2명은 이들의 밀항을 도운 혐의를 받는다고 밝혔다.

이들 12명은 체포된 후 지금까지 변호인은 물론 가족과의 면회가 차단돼있다.

이에 홍콩 시민단체와 영국으로 망명한 홍콩 민주화 운동가 네이선 로 등이 지난 14일 이들이 정당한 법적 절차와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관심을 기울여달라고 호소하는 '#세이브12HK유스' 캠페인을 펼치기 시작했다.

이 캠페인 주최측은 "국제사회가 이 문제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거나 비판하지 않으면 중국 당국은 다른 홍콩 활동가들에게도 국가보안법을 적용해 본토로 송환할 수 있다는 신호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우려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