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건설 '비전 2025' 발표…"인력·안전·신사업 투자 강화"

송고시간2020-10-19 10:27

현대건설 계동 사옥
현대건설 계동 사옥

[현대건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현대건설[000720]이 2025년까지 설계·미래기술 인력을 전체 인력의 20% 이상으로 확대하는 등 인력 투자와 품질 강화, 신사업 추진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19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현대건설 2025 전략'을 발표했다.

현대건설은 먼저 앞으로 5년 안에 설계·미래기술·안전·품질 분야 인력을 전체 인원의 40% 수준으로 확대해 인력 경쟁력을 높이기로 했다.

현재 10% 수준인 설계, 미래기술 관련 인력은 20% 이상으로 확대하고, 안전·품질 인력도 전체의 20% 수준으로 확보한다.

플랜트 상세설계 능력을 강화하고 토목·건축·주택 설계해석 역량을 강화하는 등 세계 최고 수준의 인적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지원을 확대한다.

국내외 현장에서 안전·품질 경영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안전관리 비용을 1천억원 이상으로 확대한다.

현장에 부임하는 관리자는 안전자격증 취득을 의무화하고 2025년까지 전체인원의 20% 수준인 1천여명을 안전전문가로 확보해 안전 관리를 위한 인적 기반을 다진다.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기술 등을 활용해 업계의 화두인 스마트건설 능력을 강화하고, 모든 현장에 드론, 고정밀 검측 장비 등을 활용해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 시스템을 구축한다.

현대건설의 서산 태양광발전소 현장
현대건설의 서산 태양광발전소 현장

[현대건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해 신사업 추진에도 집중한다.

저탄소·친환경 경제에 대한 관심 증대에 발맞춰 수소연료발전, 해상풍력,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와 스마트팜, 바이오가스 등의 친환경 사업을 확대한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 어려운 글로벌 환경 속에서도 신사업 추진 등 미래 성장을 위한 분야별 투자를 확대한다.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은 "미래 인적·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건설 패러다임의 혁신을 이루고 미래 투자 전략을 통해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성장해 글로벌 최고 기업의 위상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