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염색공단 통신공사비 부풀리기 의혹…경찰 수사

송고시간2020-10-19 11:02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대구염색산업단지 관리공단 통신 설비 공사비가 부풀려졌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구 서부경찰서
대구 서부경찰서

[연합뉴스TV 캡처]

19일 대구염색공단 등에 따르면 2016년 150억원 규모 통신 설비공사를 하는 과정에서 공사비 32억원가량이 부풀려졌다며 지난 4월 공단 측이 담당 직원, 도급업체 관계자 등 4명을 고소했다.

시공사가 설계와 시공을 분리하지 않았고 설계 내용과 실제 시공된 자재가 달라 공사비 부풀리기 의혹이 있다는 것이다.

대구 서부경찰서는 고소 내용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이에 앞서 공단은 지난해 10월에도 시공사 대표 등 4명을 고소했지만, 검찰은 증거 부족을 이유로 불기소 처분됐다.

공단 관계자는 "최근 시공사와 직원이 공모한 내용을 알 수 있는 이메일이 증거로 나왔다"며 "검찰이 아니라 법원이 직접 기소여부를 가려줄 것을 요청하는 재정신청을 법원에 낸 상태이며 추후 관계자 추가 고소, 공정위 신고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ms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