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중공업, 300t급 선박 원격자율운항 테스트 성공…국내 최초

송고시간2020-10-19 10:08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삼성중공업[010140]이 실제 선박을 해상에서 원격·자율운하는 테스트에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

삼성중공업, 300t급 선박 원격자율운항 시험 성공
삼성중공업, 300t급 선박 원격자율운항 시험 성공

[삼성중공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중공업은 거제조선소 인근 해상에서 길이 38m, 무게 300t급 예인 선박 'SAMSUNG T-8'호를 원격·자율 운항하는 테스트를 시행했고, 선박은 선원 개입 없이 10㎞ 떨어진 목적지를 돌아 안전하게 복귀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시연은 삼성중공업이 독자기술로 개발한 원격자율운항 시스템 'SAS'를 이용해 거제조선소와 대전 선박해양연구센터의 원격관제센터에서 동시에 실시됐다.

SAS는 선박에 장착된 레이더와 GPS(위성위치정보시스템), AIS(선박자동식별장치) 등 항해 통신장비의 신호를 실시간 분석해 주변 선박과 장애물을 인지한다.

이어 충돌 위험도를 평가해 최적 회피 경로를 찾아내고, 추진·조향장치 자동 제어로 선박 스스로 목적지까지 항해할 수 있게 한다.

실제로 SAMSUNG T-8호는 이번 운항 중 반경 1km 내 나타난 다른 선박이나 장애물을 스스로 피하는 기술을 선보였다.

거제조선소와 원격관제센터는 SAS의 선박용 360도 어라운드뷰를 통해 마치 하늘에서 선박을 직접 내려다보는 것과 같은 영상을 전송받았다.

특히 원격관제센터는 대형 스크린을 통해 선박의 운항 상태를 증강현실(AR) 기술이 결합한 영상으로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선박을 직접 원격으로 제어하기도 했다.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SAS는 선박이 자율적으로 최적화된 항로를 탐색해 운항함으로써 선원 부담을 경감시켜주는 안전 운항 솔루션"이라며 "향후 인공지능(AI) 기술과 결합해 오는 2022년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