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병욱 "상반기에 증권사들 시장조성 대가로 1천500억원 혜택"

송고시간2020-10-19 10:02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올해 상반기 증권사들이 시장조성 대가로 얻은 혜택이 1천500여억원에 달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여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19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예탁결제원으로부터 '시장조성자 증권거래세 및 거래소 수수료 면세, 시장조성 대가로 거래소로부터 받은 인센티브 내역' 자료를 받은 결과 주식시장과 파생상품시장 조성자들이 올해 상반기 시장조성 대가로 받은 인센티브 규모는 1천587억원이었다.

시장조성자는 거래가 부진한 종목에 매수·매도 가격을 제시해 가격 형성을 주도하고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증권사를 말한다.

이들은 시장조성 대가로 거래소로부터 거래 수수료를 면제받고 일정 금액을 지급받는다. 증권거래세도 면제된다.

세부내역을 보면 유가증권시장 증권거래세(농어촌특별세 포함) 면세 규모가 1천332억원으로 가장 비중이 컸다. 다음으로 코스닥시장 증권거래세 면세(201억원), 시장조성자 인센티브 지급액(32억원), 시장조성 거래소 수수료 면제액(22억원) 순이었다.

김 의원은 "주식·파생 시장조성자들은 시장조성에 대해 다양한 인센티브를 받고 있는데, 그 도입 취지에 맞게 운영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단 한 번도 점검한 적이 없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철저히 검사하고 개선해서 투명하고 건전한 시장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