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양식품, "라면 연 6억개 생산" 밀양신공장 착공…2천억 투입(종합)

송고시간2020-10-19 11:45

삼양식품 밀양공장 착공식
삼양식품 밀양공장 착공식

(밀양=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삼양식품 김정수 총괄사장이 19일 오전 경남 밀양시 부북면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에서 열린 '삼양식품 밀양공장 착공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2020.10.19 image@yna.co.kr

(서울·밀양=연합뉴스) 이한승 김동민 기자 = 삼양식품은 19일 경남 밀양시 부북면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에서 밀양 신공장 착공식을 했다.

밀양 신공장은 2022년 초 준공을 목표로 연면적 6만9천801㎡에 지상 5층, 지하 1층 규모로 세워진다.

이를 위해 2천억원이 투입되며, 신공장에는 자동화 생산라인과 수출 전용 생산라인 등이 구축된다.

삼양식품은 밀양 신공장에서 연간 최대 6억개의 라면을 생산할 수 있으며, 향후에는 밀양 신공장을 수출 전담기지로 육성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착공식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 박일호 밀양시장, 삼양식품 김정수 총괄사장,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경남도·밀양시 의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전인장 전 삼양식품 회장의 부인인 김정수 총괄사장은 총괄사장으로 복귀한 이후 첫 번째 대외활동으로 이날 착공식에 참석했다.

김 사장은 지난 3월 횡령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아 사장직을 내놓았다가 최근 복귀했다.

김 사장은 이 자리에서 "삼양식품은 국내 경제 활성화를 위해 밀양에 공장을 설립하기로 했다"며 "한국 식품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수 지사는 "경남과 밀양 지역 주민에게 새로운 일자리 기회가 될 것"이라며 "최근 나노기술이 식품 분야까지 확장되고 있는데 이를 잘 활용해 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기업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축사에 앞서 큰절을 올리며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세계 1등 기업이 되길 바란다"며 착공식을 축하했다.

경남도와 밀양시, 삼양식품은 지난 2019년 12월 삼양식품 밀양공장 건설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올해 5월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 부지 및 입주 계약 체결을 마치고 이날 착공식을 했다.

삼양식품 로고
삼양식품 로고

[삼양식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