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가와무라, '문희상안' 재거론…여야 대표 연쇄 회동

송고시간2020-10-19 09:54

김진표 "한일관계 악화된 현재 해법 안 돼…통과 가능성 거의 없어"

이낙연 대표와 면담위해 국회 방문한 가와무라 다케오 간사장
이낙연 대표와 면담위해 국회 방문한 가와무라 다케오 간사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측근인 일한의원연맹의 가와무라 다케오 간사장이 18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비공개 면담을 갖기 위해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김진표 의원의 안내를 받으며 국회 본청 민주당 당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2020.10.18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방한 중인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이 국내 주요 정계 인사들과 만나 문희상 전 국회의장이 제안한 강제징용 해법, 이른바 '1+1+α(알파)'안을 거론한 것으로 19일 전해졌다.

가와무라 간사장은 전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민주당 김진표 의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등과 잇따라 회동했다.

가와무라 간사장은 이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희상안'이 다시 발의됐는데 이것이 앞으로 어떻게 될 것 같은가"라며 동향을 물었다고 한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한일관계가 악화된 현재로선 협력 관계를 기반으로 하는 '문희상안'이 해법이 될 수 없고 법안이 통과될 가능성도 거의 없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20대 국회에서 문 전 의장이 발의한 법안은 한일 기업과 국민(1+1+α)이 자발적으로 낸 성금으로 재단을 설립해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것이 골자다.

일본 정부는 일본 기업이 강제로 돈을 내지 않아도 된다는 점에서 '문희상안'에 긍정적인 견해를 보인 바 있다.

이 법안은 20대 국회 임기 만료로 폐기됐지만 지난 6월 무소속 윤상현 의원이 재발의했다. 가와무라 간사장이 방한을 계기로 해당 법안에 대한 국내 정치권의 의사를 타진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징용 피해 배상 청구 소송에서 이긴 당사자들과 이들을 지원하는 시민사회 단체는 '문희상안'이 일본의 사죄·배상 책임을 면해 주는 것이라며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