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국제 발신 스팸 문자, 작년 5배…'도박'이 93.6%"

송고시간2020-10-19 12:00

KISA 접수 신고 건수 9월까지 196만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올해 국제 발신 스팸 문자가 작년의 5배가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대부분이 도박성이었다.

19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KISA 불법스팸대응센터로 들어온 국제발신 문자 스팸신고 건수는 모두 196만1천585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9만906건보다 402% 늘었다.

국제발신 문자는 발신번호가 '00700******'으로 '국제발신' 또는 '국외발신'으로 표기된다.

이 가운데 도박성 스팸 문자가 전체의 93.6%를 차지했고, 주식권유·스미싱 의심 등이 5.6%, 비스팸 0.8%였다.

국제 발신 문자는 인터넷주소(URL)를 포함하고 있어 이용자의 불법 사이트 연결을 유도하기에 KISA는 이동통신사와 협력해 스팸 필터링 차단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용자는 이동통신사의 국제전화 수신 거부 서비스에 무료로 가입하고, 휴대전화 차단 문구 설정 기능으로 스팸 문자를 차단할 수 있다.

김석환 원장은 "코로나19로 불안정해진 경제 상황을 악용해 재테크 등을 가장한 도박 스팸이 증가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며 "스팸으로 인한 국민 불편을 해소하고 근절하기 위해 관계부처와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