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벨라루스 '잔다르크 3인방'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

송고시간2020-10-19 09:52

티하놉스카야 등 루카셴코 철권에 맞선 여성들

"공정선거·자유민주 향한 벨라루스 투쟁에 관심 필요"

벨라루스 '잔다르크 3인방'. 스베틀라나 티하놉스카야(중앙), 베로니카 체프칼로(왼쪽), 마리야 콜레스니코바(오른쪽)[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벨라루스 '잔다르크 3인방'. 스베틀라나 티하놉스카야(중앙), 베로니카 체프칼로(왼쪽), 마리야 콜레스니코바(오른쪽)[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벨라루스에서 권위주의 정권에 맞서 대선불복 시위를 주도하는 야권 여성 지도자들이 내년 노벨평화상 후보에 올랐다.

18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노르웨이 기독민주당 소속 게리르 토스케달 의원은 스베틀라나 티하놉스카야, 마리야 콜레스니코바, 베로니카 체프칼로를 노벨위원회에 수상후보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토스케달 의원은 "공정한 선거를 위해 애쓰고 정통성 없는 체제에 맞서는 평화적인 저항을 불러일으켰다"고 추천 사유를 밝혔다.

그는 "벨라루스 야권 정치인들의 용기가 매우 훌륭하다"며 "당국의 폭력 수위가 높아짐에도 평화시위를 조직하고 있다"고 말했다.

티하놉스카야, 콜레스니코바, 체프칼로는 유럽의 마지막 독재자로 불리는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의 26년 철권통치를 끝장내겠다며 전면에 나선 여전사들이다.

티하놉스카야는 올해 8월 대통령 선거에 직접 후보로 나섰고 콜레스니코바, 체프칼로는 선거캠프에서 핵심 역할을 했다.

당시 야권은 남성 정치인들이 모두 도피하거나 투옥된 채 이들 '잔다르크 3인방'을 중심으로 뭉쳐 전략적으로 선거를 치러냈다.

티하놉스카야는 정치와 거리가 먼 영어교사였으나 야권 블로그를 운영하던 남편이 체포되자 대신 대선후보로 투신했다.

체프칼로는 러시아로 망명한 야권 유력 대선후보의 아내이고 콜레스니코바는 출마하려다 투옥된 은행가의 선거캠프 운영자였다.

대선 '부정' 항의하는 벨라루스 시위 군중
대선 '부정' 항의하는 벨라루스 시위 군중

(민스크 AP=연합뉴스)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에서 18일(현지시가)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시민들이 반정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수만명에 달하는 시위 군중은 부정선거를 주장하며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했다. jsmoon@yna.co.kr

티하놉스카야는 대선이 부정선거 논란과 함께 끝나자 정권 이양 조정위원회를 꾸려 재선거와 정권교체를 위한 시위를 이끌고 있다.

벨라루스의 대선 불복, 반정부 시위는 지속되고 있으며 이날도 수도 민스크에서는 당국의 발포 경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수천명이 거리로 나와 100여명이 체포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티하놉스카야는 대선이 끝난 뒤 유럽연합(EU) 회원국인 리투아니아로 피신한 상태다.

그는 루카셴코 대통령이 이달 25일까지 권좌에서 내려오지 않으면 중대한 타격을 가할 총파업을 강행하겠다고 경고했다.

콜레스니코바는 국가안보를 위협한 혐의로 벨라루스에서 체포돼 기소됐다. 체프칼로는 폴란드로 피신해 해외에서 반정부투쟁을 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토스케달 의원은 노벨평화상 추천을 계기로 벨라루스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투쟁하는 이들이 더 많은 관심을 받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추천 자격이 있는 인물이 당해 1월31일까지 제시하는 인물이면 누구나 노벨평화상 후보로 받아들여 심사한다.

벨라루스 '잔다르크 3인방'. 스베틀라나 티하놉스카야(중앙), 베로니카 체프칼로(왼쪽), 마리야 콜레스니코바(오른쪽)[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벨라루스 '잔다르크 3인방'. 스베틀라나 티하놉스카야(중앙), 베로니카 체프칼로(왼쪽), 마리야 콜레스니코바(오른쪽)[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