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택배 노동자 또 사망…"한숨도 못자고 배송, 명백한 과로사"

송고시간2020-10-19 09:56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업무량이 늘어난 택배 업계에서 30대 택배 노동자가 또 숨져 노동 환경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19일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에 따르면 한진택배 동대문지사 신정릉대리점에서 근무했던 김 모(36) 씨가 이달 12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대책위는 "36세의 젊은 나이로 평소 아무런 지병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의문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과로사"라고 주장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김씨는 숨지기 4일 전인 이달 8일 새벽 4시 28분 동료에게 '집에 가면 5시인데 밥 먹고 씻고 바로 터미널 가면 한숨도 못 자고 또 물건정리(분류작업)를 해야 한다. 너무 힘들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대책위의 과로사 주장에 대해 한진택배 측은 "김씨가 평소 지병이 있었고 배송량도 200개 내외로 적은 편이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대책위는 김씨가 추석 연휴 전주에 하루 200∼300개를 배송했고, 한진택배 노동자가 200개를 배송하는 시간은 CJ대한통운 택배기사가 300∼400개 물량을 소화하는 시간과 비슷하다고 반박했다.

한진택배는 택배업계 1위 CJ대한통운보다 1명이 담당하는 배송 구역이 더 넓기 때문이다.

대책위는 이날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김씨 유가족과 함께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적인 사과와 보상, 재발방지대책을 요구할 예정이다.

한편 대책위에 따르면 올해 사망한 택배 노동자는 총 10명에 이른다.

택배 기사 관련 갑질 (GIF)
택배 기사 관련 갑질 (GIF)

[제작 남궁선. 일러스트]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