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력한 규제에'…서울서 10억원 이상 아파트 거래 비중 감소

송고시간2020-10-19 09:39

10억 이상 서울아파트 매매 비중 추이
10억 이상 서울아파트 매매 비중 추이

[직방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서울에서 10억원 이상 아파트의 매매 비중이 지난해보다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직방이 국토교통부의 아파트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24.6%에 달했던 매매 가격 10억 이상 아파트 비중이 올해는 22.8%(지난 14일 기준)로 감소했다.

직방은 "고가주택에 대한 대출 규제와 보유세 강화, 재건축 사업의 부진 등으로 강남·서초 지역의 거래량 감소가 영향을 준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근 5년 동안 매년 서울 전체 거래량의 10% 수준을 유지하던 강남과 서초의 거래는 올해 7.3%로 감소했다.

반면 용산, 송파, 성동, 광진, 마포, 동작 등은 10억원 이상 아파트 매매 비중이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또 중저가의 주택이 많아 신혼부부나 자금 여력이 부족한 수요층에 인기가 많았던 서남부(금천·관악·구로)와 동북권(노원·도봉·강북) 지역도 10억원 아파트 거래가 속속 나오고 있다.

직방은 "강력한 규제로 고가주택 거래 시장이 일부 위축됐지만, 해제되면 언제든 다시 시장을 불안정하게 끌고 갈 수 있는 위험이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강력한 규제에'…서울서 10억원 이상 아파트 거래 비중 감소
'강력한 규제에'…서울서 10억원 이상 아파트 거래 비중 감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