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승래 의원 "방문진 인턴십 사업에서 지방대 학생들 외면해"

송고시간2020-10-19 09:39

지난 2년간 인턴십 최종합격자 중 지방대 학생은 단 1명

방송문화진흥회
방송문화진흥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공모·홍보·선발을 담당하는 인턴십 사업이 사업목적과 달리 실제 채용과정에서 지방대 학생들을 거의 선발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방문진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미래방송인 인턴십'에서 지난 2년간 최종합격자 22명 중 지방대 학생은 단 한 명이었다.

인턴십이 시작된 2018년에는 최종합격자 10명 중 5명이 지방대 학생이었으나 2019년에는 11명 중 0명, 올해에는 11명 중 1명이 선발된 것이다.

서류심사에 합격한 지방대 학생의 수도 지난해에는 22명 중 2명, 올해는 22명 중 1명으로 확인됐다.

'미래방송인 인턴십'은 방송인을 희망하는 대학생들에게 MBC와 MBC 자회사 및 지역사에서 인턴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방문진은 '미래방송인 인턴십'의 사업 목적에서 "인턴십 등 각종 행사에서 수도권보다 상대적으로 소외된 지방대 학생들에게 가치 있는 기회를 부여"하겠다고 밝혔으나, 사실상 목적과는 상반된 채용을 해온 것이다.

조 의원은 "방문진은 인턴십 선발 과정을 사업 목적에 맞게 재점검해 지방대 학생들이 외면받는 결과가 나오지 않도록 시정해야 한다"며 "더불어 뛰어난 지역방송인을 육성할 수 있도록 인턴십 채용인원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승래 의원
조승래 의원

[조승래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top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