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4개월 실종' 홍콩 할머니 민주운동가 "중국에 구금됐었다"

송고시간2020-10-19 09:47

"오성홍기 흔들며 중국 국가 부르는 모습을 촬영해야 했다"

홍콩 시위서 영국 국기 흔들던 '그랜마 웡' "접경지대서 체포"

홍콩 민주화 활동가 알렉산드라 웡이 지난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에 1년간 구금됐었다고 밝혔다. [AFP=연합뉴스]

홍콩 민주화 활동가 알렉산드라 웡이 지난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에 1년간 구금됐었다고 밝혔다. [AFP=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지난해 홍콩 민주화 시위 당시 사라졌던 64세의 여성이 14개월만에 나타나 지난 1년간 중국에 구금됐었다고 밝혔다.

19일 홍콩 매체 등에 따르면 홍콩 민주화 운동가 알렉산드라 웡은 지난 17일 홍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8월 14일 중국 광둥(廣東)성 선전(深천<土+川>)시 접경지대 검문소에서 체포된 후 1년 이상 선전시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갇혀지냈다고 말했다.

홍콩인으로 14년째 선전에 거주하는 그는 홍콩 민주화 운동에 적극 참여하면서 '그랜마 웡'(웡 할머니)이라는 별칭을 얻기도 했다. 그는 시위 현장에서 종종 영국 국기를 흔들고 있는 모습이 사진에 포착되기도 했다.

웡은 "검문소에서 경찰들이 나를 큰 방으로 데려가 수색한 후 푸톈구 경찰서로 이송해 심문하고, 시위활동에 참여한 행동을 후회한다는 내용의 조서에 서명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푸톈 구금시설에 15일간 갇혀있었고 이후 다른 곳으로 옮겨져 30일간 형사 구금됐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이 무슨 혐의를 받는지도 몰랐다고 밝혔다.

웡은 "그들은 내가 누구와 함께 시위에 참여했는지, 사람들이 폭력을 행사하는 것을 봤는지를 장시간 캐물었다. 4개 팀의 경찰들이 나를 심문했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이 자신을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 앞에서 몇시간 동안 계속 서 있도록 했으며, 이후 산시성으로 5일간 '애국심 고취 여행'을 떠나 오성홍기를 흔들며 중국 국가를 부르는 모습을 촬영해야했다고 밝혔다.

그는 "구금시설에서 죽을까봐 두려웠다"며 구금에서 풀려날 때 카메라 앞에서 자신은 고문을 당하지 않았으며, 언론과 인터뷰를 하거나 시위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서약할 것을 강요당했다고 밝혔다.

AFP통신은 "웡의 증언은 중국 공산당이 통제하는 불투명한 사법체제에 대한 생생한 묘사"라며 "이는 많은 홍콩인들이 자신들에게도 곧 닥칠 일이라고 두려워하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웡은 1년간 집이 있는 선전에만 머무른다는 조건하에 보석으로 풀려났다. 이러한 상황은 지난달 말에야 해제돼, 그는 지난 2일 홍콩으로 왔다.

웡은 사실상 가택 연금 상태였다면서 "현재로서는 정치 상황이 급변하지 않는 한 다시 선전으로 돌아갈 용기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싸움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희생 없이는 권위주의 체제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만으로 밀항하다 체포돼 중국에 구금 중인 홍콩인 12명의 석방을 요구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러한 웡의 주장에 대해 당국이 확인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