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내달 4일 판문점 견학 재개…중단 1년여만

송고시간2020-10-19 10:30

ASF·코로나19 방역지침 준수…소규모 재개 뒤 점차 확대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단됐던 판문점 견학이 내달부터 재개된다.

통일부는 내달 4일부터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견학을 재개한다고 19일 밝혔다.

견학이 이뤄지는 파주 지역에서 지난 6월 이후 ASF가 발생하지 않은 것을 고려한 조처로, 통일부는 최근 ASF가 발생한 강원도 화천 지역은 견학 지점과는 거리가 떨어져 있어 영향이 적을 것으로 보고 있다.

통일부는 멧돼지 차단 철조망을 설치하고 드나드는 차량을 소독하는 등 ASF 방역을 강화하고 발열 체크와 손 소독, 시설 및 차량 소독 등 코로나19 방역 지침도 준수한다는 방침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견학의 규모와 횟수를 기존의 절반 수준으로 줄여 소규모로 시작하고, 향후 방역 상황에 따라 점차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JSA 견학
JSA 견학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견학이 재개된 2019년 5월 1일 오전 북측 판문각을 방문한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5.1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지난해 정부와 유엔사는 경기도 파주시에서 발생한 ASF 확산 방지 차원에서 10월 1일부터 판문점 견학을 전면 중단했다. 올해 코로나19까지 발생하면서 견학 중단 방침이 유지됐다.

13개월 만에 재개되는 판문점 견학은 신설된 통일부 '판문점 견학 지원센터' 누리집(http://www.panmuntour.go.kr)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종전에는 통일부와 국방부, 국정원으로 나뉘어 있던 신청 창구가 일원화됐고, 견학 신청 기간도 최소 60일 전에서 2주 전으로 줄었다.

또 3∼40명 단체 견학을 기준으로만 신청할 수 있던 종전과 달리 개인이나 가족 단위로도 견학을 신청할 수 있다.

통일부는 판문점을 시작으로 'DMZ 평화의 길' 개방 확대 등 비무장지대 개방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JSA 안보관광
JSA 안보관광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견학을 온 관광객들이 T2(군사정전위원회 본회의실) 내부로 들어가고 있다. 2019.5.1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