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CGV, 3년 이내 상영관 30% 감축…"생존 위한 자구책"

송고시간2020-10-19 09:26

전국 119개 중 35∼40개 축소 전망…주중 운영중단도 검토

CGV
CGV

[촬영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CJ CGV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매출 하락 등의 영향으로 상영관을 30% 축소하기로 했다.

CGV는 매출 하락에 따른 생존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앞으로 3년 이내에 전국 직영점 119개 중 35∼40개를 줄이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우선 운영이 어려운 지점을 대상으로 임대인들과 임차료 감면 협상을 벌일 예정이다. 손실이 큰 지점에 대해서는 영업을 중단하고, 불가피한 경우 폐점을 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이미 임대차 계약을 마치고 개점을 앞둔 신규 지점의 경우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최대한 개점 시기를 늦추고, 개점 자체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다. 추가적인 신규 점포 개발도 전면 중단한다.

기존 상영관 운영은 개봉작과 예상 관객 규모에 따라 탄력적인 운영 방식을 도입한다.

상대적으로 관객이 적은 주중에는 상영 회차를 대폭 줄이고, 일부 상영관의 경우 주중 운영을 중단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CGV 관계자는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0% 가까이 하락해 생존을 위한 극단의 자구책을 마련해 실행하기로 했다"며 "생존을 위해 뼈를 깎는 각오로 상황에 따라 더욱 강력한 자구책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