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여파 속 올해 특허·상표 출원 역대 최고치

송고시간2020-10-19 09:19

3분기까지 34만2천697건…1년 전보다 9.4% 늘어

포스트 코로나 유망업종에 대응하기 위한 중소기업 출원 대폭 늘어

정부대전청사 전경
정부대전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올해 특허와 상표 출원이 크게 늘었다.

19일 특허청에 따르면 올해 3분기까지 특허와 상표 출원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4% 증가한 34만2천697건으로, 동일 기간 기준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중소기업 출원이 전체 출원 증가세를 이끄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는 1년 전보다 3.6% 증가한 15만5천164건이 출원됐다. 중소기업 출원이 3만8천406건으로 10.7% 늘면서 대기업(4.2%), 대학·공공연구소(4.7% 증가) 증가율을 크게 웃돌았다.

올해 출원인 유형별 특허출원 현황
올해 출원인 유형별 특허출원 현황

[특허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상표도 총 18만7천553건(14.7% 증가) 중 중소기업 출원이 6만2천247건을 차지했다. 24.0%의 비약적인 증가율을 기록하며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중소기업 특허·상표 출원 동향을 보면 '코로나19에 대한 신속한 대응과 언택트 기반 경제로의 전환'으로 요약될 수 있다.

특허출원은 바이오기술(721건)이 33.5%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고, 고분자화학(214건·26.6% 증가)과 의료기술(2천216건·23.5% 증가)도 큰 폭으로 늘며 의료와 위생 분야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줬다.

언택트와 관련이 깊은 전자상거래 분야의 경우, 중소기업 출원은 총 3천391건으로 모든 기술 분야 중 가장 많은 출원이 이뤄지는 동시에 증가율도 22.7%에 달했다.

상표출원 역시 의료용 기기가 포함된 분야(2천761건)가 66.2%로 가장 큰 증가율을 보임과 동시에 의약품 포함 분야(4천498건·45.0% 증가)도 큰 폭으로 늘었다.

현성훈 특허청 정보고객지원국장은 "중소기업 출원 증가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위기를 지식재산권 경쟁력 강화 기회로 전환하는 긍정적 신호로 풀이돼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