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돗물 안심하라?'…수자원공사 설치 음수대 관리 엉망

송고시간2020-10-19 09:41

민주 임종성 "45% 소독·점검 주기 안 지키고 5년간 수질검사 0번도"

음수대에서 물 마시는 외국인
음수대에서 물 마시는 외국인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수돗물을 안심하고 마시라'고 강조하는 한국수자원공사가 정작 직접 설치해 관리하는 음수대 45%에 대해 소독 주기를 어기거나 수질 검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의원이 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7월 기준 한국수자원공사가 설치·관리한 전체 음수대 434대(직원 등 사용 306대·일반인 포함 사용 128대) 중 197대(45.4%)의 소독·점검 주기가 지켜지지 않았다.

수질검사 주기 부적정 음수대도 182대(41.9%)로 나타났다. 2015년 설치 후 한 번도 수질검사를 하지 않은 사례도 있었다.

일반인도 쓰는 음수대 중 수질검사 주기를 넘긴 시설은 44대(34.8%)였다.

지난 5월 수질검사 결과 일반 세균이 기준치(100CFU/ml)보다 14배 높았던 나주 수도지사 사무실 음수대를 비롯해 12대는 수질 기준을 초과했다.

임 의원은 "수돗물 음용률 제고는 사소한 곳에서부터 신뢰가 쌓이지 않으면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음수대 전반에 대해 면밀한 관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질의하는 임종성 의원
질의하는 임종성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의원이 8월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8.20 jeong@yna.co.kr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