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9월 자동차 생산·내수·수출 '트리플 증가' 달성

송고시간2020-10-19 11:00

코로나 이후 수출 첫 플러스 전환…친환경차 내수 역대 최대

자동차 수출
자동차 수출

[연합뉴스TV 제공·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자동차 산업이 지난달 생산, 내수, 수출 모두 증가세를 보이며 뚜렷한 회복 조짐을 나타냈다.

친환경차는 내수 시장에서 8개월 연속 성장 가도를 달려 역대 최고 판매기록을 경신했다.

19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9월 자동차 산업 월간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 수출은 작년 9월보다 14.8% 많은 19만3천81대로 집계됐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플러스 전환한 것이다.

자동차 수출은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수요 위축으로 지난 4월(-44.6%)부터 부진하기 시작해 5월(-57.5%), 6월(-40.1%), 7월(-9.2%), 8월(-19.5%)까지 하락세를 이어왔다.

산업부 관계자는 "미국 시장의 회복과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및 신차 판매 호조 등으로 수출이 회복세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달 북미 지역에 대한 자동차 수출은 작년 동기 대비 61.0%나 늘었다.

지난달 수출 금액은 고부가가치 차량인 SUV와 전기차의 수출 비중 확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3.2% 많은 38억달러를 기록했다.

전체 수출에서 SUV가 차지하는 비중은 71.5%로 12.3%포인트(p) 늘었고, 전기차는 6.4%로 2.5%포인트 증가했다.

자동차 수출 대수 및 금액 월간 동향
자동차 수출 대수 및 금액 월간 동향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9월 내수 판매는 16만2천76대로 1년 전보다 22.2% 늘었다. 국산차 판매 비중이 확대(1.8%포인트↑)된 데다 신차 효과 및 영업일 수 증가(+3일) 효과가 나타난 덕분이다.

그랜저를 필두로 최다 판매 차량 상위 5위는 모두 국산차가 차지했다.

친환경차의 경우 내수 판매는 2만4천375대로 전년 동기 대비 158.1%나 늘었으며, 수출은 2만6천536대로 9.1% 증가했다.

특히 전기차는 내수 판매와 수출이 각각 224.2%, 87.8% 확대돼 전체 친환경차의 성장세를 이끌었다.

자동차 생산은 내수 증가세 회복과 수출의 동반 성장에 힘입어 23.2% 늘어난 34만2천489대로 집계됐다.

이로써 9월 자동차 산업은 생산, 내수, 수출 분야에서 '트리플 증가'를 달성했다.

자동차부품 수출은 북미 판매 시장 회복과 유럽연합(EU) 내 완성차 재고 수준 정상화에 따른 수요 증가의 영향으로 19억6천만달러를 기록하며 증가세(9.4%↑)로 전환했다.

친환경차 내수판매 및 비중
친환경차 내수판매 및 비중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