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편의점·카드사, '빅데이터 협력' 바람…"맞춤형 상품·마케팅"(종합)

송고시간2020-10-19 10:38

CU·KB국민카드, GS·신한카드 각각 업무협약

판매·소비 패턴 분석…"소비자에 최적 편의점 제품·금융상품 개발"

BGF리테일, KB국민카드와 빅데이터 활용 업무협약
BGF리테일, KB국민카드와 빅데이터 활용 업무협약

[BGF리테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최근 '소비 빅데이터 창고'로 불리는 편의점 업계가 풍부한 판매 데이터를 매장 운영 전략에 활용하기 위해 카드사와 손잡고 있다.

1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KB국민카드와 빅데이터를 활용해 소비자에게 최적의 상품 및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BGF리테일은 KB국민카드가 제공하는 월 단위의 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통해 전국 1만4천여개 CU 점포에 각각 맞춤형 운영 전략을 지원한다.

KB국민카드는 이를 통해 고객 맞춤형 금융 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편의점 점포는 전국에 퍼져 있는 데다 월평균 1억5천명의 고객이 이용해 데이터가 풍부하고, 주로 1인 소비자가 이용하는 만큼 데이터 선명도도 높다"면서 "카드사 등 금융업계뿐 아니라 이동통신사를 비롯한 여러 업계와 접목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오프라인 지점을 줄이는 추세인 카드사는 편의점을 이용해 상품 홍보와 판매 효과를 누릴 수 있고, 편의점도 상품 다양화와 손님 유인에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GS리테일은 신한카드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를 통해 GS25, GS더프레시, 랄라블라 등 GS리테일이 운영하는 1만5천여개 오프라인 매장의 판매 데이터와 신한카드 소비 패턴 데이터를 결합해 수익 모델을 개발하기로 했다.

양사는 이전까지 단순히 판매 수량과 점유율 등의 정보만 보유했던 유통데이터에 카드 관련 데이터를 합해 새로운 데이터 유형을 개발한다.

이 데이터를 필요로 하는 기업·기관에 맞게 상품화하고, 한국데이터거래소(KDX)를 통해 소비재 제조업체, 광고 기업, 공공기관 등에 판매할 계획이다.

양사는 이들 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객 맞춤형 마케팅도 진행할 방침이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SK텔레콤, MBN, CJ올리브네트웍스 등 국내 기업 17곳과 유통, 소비 관련 빅데이터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했다"며 "최근 마이데이터 서비스 등 정보 관련 법들이 마련된 것도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yd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