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차도 로봇이 알아서 척척…주차로봇서비스 규제특례심의 통과

송고시간2020-10-19 11:00

로봇이 자동으로 차량 입·출고…부천·인천서 2년간 실증테스트

부천시, 마로로봇테크이 함께 개발한 '스마트 주차 로봇'
부천시, 마로로봇테크이 함께 개발한 '스마트 주차 로봇'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주차장 입구에 차를 대기만 하면 로봇이 알아서 주차해주는 서비스가 개발돼 시범운영에 착수한다.

국토교통부는 '스마트 주차 로봇 서비스'가 19일 산업융합규제특례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주차 로봇 서비스는 주차장 출입구에 도착한 차량을 로봇이 알아서 주차했다가 찾을 땐 다시 탑승 장소까지 가져다주는 무인주차 시스템이다.

지난해부터 부천시와 마로로봇테크 등이 함께 개발 중이며, 올해 3월에 탑재된 운반대(팔레트)를 이용해 주차할 수 있는 주차 차량 운반기가 개발·제작됐다.

주차 차량 운반기는 현재 실증테스트 단계로, 이번에 실증 특례를 받아 부천시 중동 계남고가 아래 노외주차장과 인천시 부평구 삼산동 굴포천 먹거리 타운 지하 주차장에서 2년간 시범 운영하게 된다.

이를 통해 주차 차량 운반기의 위치·경로 인식, 자동차 리프팅 및 이동 등 운영시스템을 검증하고 안전성을 보완해 나갈 방침이다.

국토부는 주차 로봇 서비스 실증단계에서 운반기의 안전 인증기준을 마련하고, 해당 서비스 주차장의 설치기준 및 안전기준 등과 관련한 주차장 법령 규정을 개정해 나갈 계획이다.

주차 로봇 서비스가 안정적으로 도입되면 주차장 이용 편의가 향상되는 것은 물론 공간 최소화를 통해 기존 주차장보다 30% 이상 주차면을 추가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어명소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스마트 주차 로봇 서비스를 통해 주차에 따른 이용 불편을 해소하고 주차산업이 첨단 IT산업 등과 결합해 더 발전해나갈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나가겠다"고 밝혔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