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 자가격리 지침 위반으로 구설

송고시간2020-10-19 06:00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텔레그래프 "블레어, 미국 방문 후 2주 자가격리 어겨"
블레어 측 "세 차례 검사에서 음성…정부 절차 따랐다"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2020년 9월 15일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이스라엘, 바레인, 아랍에미리트(UAE) 관계 정상화 협약식에 참석한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가 환하게 미소짓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가 미국 방문 후에는 2주간 자가격리해야 한다는 지침을 어겨 구설에 올랐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일요판은 18일(현지시간) 블레어 전 총리가 지난달 미국 워싱턴DC에서 귀국한 지 열흘 만에 한 식당에서 나오는 사진을 입수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블레어 전 총리는 지난달 15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이스라엘, 바레인, 아랍에미리트(UAE) 관계 정상화 협정 체결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틀 일정으로 미국에 다녀왔다.

백악관을 다녀온 블레어 전 총리 측은 미국 정부에 자가 격리 면제 서한을 요청했으나, 발급받지 못했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블레어 전 총리 측은 국제회의 참석에 따른 면제 절차를 따랐다고 하지만 이 조치는 민간인 신분인 블레어 전 총리에게 적용될 수 없다는 게 텔레그래프의 지적이다.

블레어 전 총리 측은 그가 미국으로 떠나기 전, 백악관에 도착하기 전, 영국으로 돌아온 직후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블레어 전 총리가 미국 정부 초청을 받아 미국에 간 것이었으며 영국과 미국 정부가 정한 모든 지침을 따랐다고 블레어 대변인은 강조했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10/19 06:00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